서울시, 스마트폴 세워 스마트도시 구축 앞당긴다
서울광장 등 6곳에 스마트폴 26개 구축 완료..올해 구로‧동작구로 확대
표준모델과 운영지침도 마련…교체‧신규 설치 가로등‧신호등에 적용
올 연말 드론‧전기차 충전, 주정차 감시 등 스마트폴 기능 고도화 추진
작성 : 2021년 03월 11일(목) 10:06
게시 : 2021년 03월 11일(목) 10:09
가+가-

서울시가 구축한 스마트폴 개념도.

[전기신문 윤정일 기자] 서울시가 서울광장 등 6곳에 스마트시티 핵심 인프라로 활용할 26개의 ‘스마트폴’ 구축을 완료했다고 10일 밝혔다.

‘서울시 스마트폴(S-Pole)’은 도로시설물(신호등·가로등·CCTV·보안등 등) 본연의 기능을 수행할 뿐만 아니라 공공 와이파이, 지능형 CCTV 같은 ICT 기술을 결합시킨 스마트도시의 인프라다.

이번에 스마트폴이 구축된 지역은 서울광장을 비롯해 숭례문, 청계천변 청계1가 도로 일대, 중랑천변 송정제방길, 성동구청 일대 도로변, 성동구 젊음의 거리 일대 등이다.

각 스마트폴은 도로시설물로서의 기본 기능에 더해 장소별 특징을 반영한 맞춤형 기능을 탑재, 효용성을 높였다는 게 서울시의 설명이다.

본연의 도로시설물 역할을 담당하면서 많은 시민이 모이는 서울광장에는 무료 공공와이파이 ‘까치온’과 S-DoT(17종 IoT 센서)이, 숭례문에는 문화재 정보를 볼 수 있는 QR코드가, 주민들이 즐겨 찾는 산책로인 중랑천변 송정제방길에는 안전을 위한 영상비상벨이 추가되는 개념이다.

서울시는 이번 사업을 추진하면서 스마트폴에 적용할 10가지 ‘스마트폴 표준모델’과 구축 운영지침도 마련했다. 다양한 도시환경과 도로여건에 따라 맞춤형으로 적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를 토대로 매년 신규로 설치되거나 교체되는 가로등·신호등 등 각종 도로시설물을 ‘스마트폴’로 통합 구축하는 것을 우선 검토하는 등 스마트폴 인프라를 확충할 계획이다. 이때 이번에 마련한 10개 표준모델이 적용된다.

서울시는 산하 투자‧출연기관, 자치구 등에도 확산시켜 서울 전역에 스마트폴의 체계적인 구축을 실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서울시에는 약 24만 개의 지주형 인프라(가로등주·신호등주·CCTV지주·보안등주)가 있으며, 내구연수 도래에 따라 매년 3500~3700본이 교체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해의 경우 교체비로만 396억원이 투입됐다.

서울시는 스마트폴 구축 운영지침에 올해 추진하는 스마트폴 고도화 시범사업과 국토교통부 공모사업 운영결과를 다시 반영해 올 연말 개정안을 제작하고, 스마트폴 표준모델을 더욱 고도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는 올해 구로구와 동작구로 설치 지역을 확대하는 한편 연말에는 스마트폴 기능을 고도화하는 시범사업을 추진한다는 복안이다.

스마트폴 기능 고도화 시범사업은 기존에 없던 드론과 전기차 충전 기능 등을 탑재한 보다 발전된 모델을 만드는 사업이다.

예컨대, 스마트폴 상단에 드론스테이션을 장착해 드론이 머물면서 충전하고, 관제센터에 데이터를 보내 재난감시‧인명구조 등에 활용하는 개념이다.

서울시는 스마트폴 설치를 통해 ▴다양한 시설물 통합을 통한 도시미관개선 ▴교체 시기가 도래한 도로시설물 활용을 통한 교체비용 절감 ▴시설물 안전 확보 등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원목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가로등·신호등과 같은 도로시설물은 도시전역에 설치된 훌륭한 도시기반 시설이지만 그동안 본연의 기능 위주로만 운영되는 아쉬움이 있었다”며, “다소 복잡하게 설치된 도로시설물을 효과적으로 통합하고 본연의 기능뿐만 아니라 다양한 스마트도시 기능까지 수행하는 똑똑한 ‘스마트폴’이 서울광장, 청계천변 등에 26개가 구축 완료된 만큼 시민안전과 복지, 편의를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되며, 향후 스마트폴에 드론, 전기차 충전 기능 등을 넣어 스마트도시 서울로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윤정일 기자 기사 더보기

yunji@electimes.com

Lighting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1. 1
    사상 최악 조명상장사 실적, 주가는 되레 상승?

    [전기신문 안상민 기자]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 13곳의 LED조명 중견업체가 지난해 매출과 영업이익 측면에서…

    #Lighting
  2. 2
    조명 중견기업 GV, 결국 상장폐지 수순 밟나

    [전기신문 안상민 기자] 수년간 누적된 적자에도 스마트팜 사업 구축으로 반등하는 듯 했던 금빛(대표 김철현,…

    #Lighting
  3. 3
    주총 통해 살펴본 조명 상장사, 위기 탈출 전략은

    [전기신문 안상민 기자] 지난해 역대 최악의 실적을 기록한 조명 상장사들이 올해 실적반전과 성난 주주민심을 …

    #Lighting
  4. 4
    애니팜 국내 최초 ‘상토재배형’ LED식물공장 구축

    [전기신문 윤정일 기자] LED조명과 농업을 결합한 스마트팜이 새로운 부가가치 사업으로 각광을 받고 있다. …

    #Lighting
  5. 5
    아파트 단골민원 ‘LED등기구 떨림현상’ 원인 찾았다

    [전기신문 윤정일 기자] 일반 아파트나 주택의 세대 내에 고출력 전열기구 보급이 확대되면서 나타나기 시작한 …

    #Lighting
  6. 6
    조명업계 맏형 ‘번개표’ 금호전기 부활 하나

    [전기신문 윤정일 기자] 자회사 청산, 지분매각 등에 이어 지난해 1월 회사 경영난으로 인해 대표이사 변경의…

    #Lighting
  7. 7
    완제품보다 부품값이 더 비싸다…조명업계 ‘초비상’

    [전기신문 안상민 기자] 반도체 부족 사태가 전 세계 제조산업을 덮치면서 국내 조명업계에도 비상등이 켜졌다.…

    #Lighting
  8. 8
    삼성전자, 조명제조사 위한 스마트조명 솔루션 공개

    [전기신문 윤정일 기자] 스마트LED조명(이하 스마트조명)에 대한 고효율에너지기자재 인증 도입이 임박한 가운…

    #Lighting
  9. 9
    (e스토리)LED조명 업계가 EPR에 반대하는 3가지 이유

    [전기신문 안상민 기자] 환경부(장관 한정애)가 LED조명을 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EPR) 대상에 포함하는 방…

    #Lighting
  10. 10
    광주, AI기반으로 스마트시티·스마트홈 메카 노린다

    [전기신문 안상민 기자] 조명 및 제조업의 신산업 동력을 창출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하기 위한 스마…

    #Lighting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