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눈) 진퇴양난의 발전 5社
작성 : 2021년 03월 08일(월) 16:45
게시 : 2021년 03월 09일(화) 09:55
가+가-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최근 정부의 에너지정책을 보면 다소 과격하다 싶을 정도로 적극적인 모양새다. 글로벌 시장이 친환경을 부르짖으며, 탈석탄과 재생에너지 확대에 열을 올리는 만큼 우리 역시 이 같은 움직임에 발을 맞출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특히 탄소세라는 개념이 새로운 무역장벽으로 미국과 유럽 등에서 떠오르고 있는 만큼 수출이 주력인 우리 산업계가 피해를 보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는 지금이라도 빠르게 탄소 배출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제도적 지원이 이어져야 한다.

그러나 우리는 빠르게 달리다보면 뒤를 돌아보는 것을 잊곤 한다.

최근 발전 5사의 상황을 보면 더 그렇다. 지난해 발전 5사는 통틀어서 3600억원 수준의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예측된다. 지난해 마이너스까지 기록할 정도로 국제유가가 폭락하면서 계통한계가격(SMP)이 바닥을 쳤던 게 문제였다.

올해 전망은 더 좋지 않다. 업계 일각에서는 올해 총 1조3000억원 수준까지 적자폭이 크게 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발전업계를 돌아다니면서 느끼는 점은 점점 상황이 악화된다는 것이다.

최근 들어 미세먼지 대책으로 진행되고 있는 석탄화력발전소 가동 정지가 겨울내내 이어지고 있다. 3월은 지난 겨울보다 한층 강도 높은 대책이 추진된다. 아울러 최근 논의 중인 석탄총량제까지 시행되면 발전 5사의 수익은 큰 폭으로 줄어들 수밖에 없다.

지난해 12월 발표된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상 2034년까지 폐쇄해야 하는 화력발전소만 30여곳에 달한다. 발전 5사가 사실상 살아남을 수 있을지조차 의문인 상황이 된다는 얘기다.

일각에선 사실상 신재생에너지발전기업으로 전환해야 하는 게 아니냐는 흘려들을 수만은 없는 얘기도 나오는 실정이다.

강한 에너지전환 정책은 환영할만하다. 그동안 ‘기후악당’이라는 비난까지 들을만큼 소극적인 에너지전환 정책을 펼쳤던 만큼 더 강력한 대책은 필요하다.

그러나 이 같은 정책에 발맞춤하고 있는 발전 5사에 대한 당근은 빠른 속도로 탄소중립을 향해 달리는 우리 정부가 잊고 있었던 무언가가 아닐까.

에너지전환이라는 명분 아래 발전 5사에 가해지는 무조건적인 채찍이 공기업에 근무한다는 직원들의 자부심까지 갉아먹지 않을까하는 우려가 드는 시점이다.
윤대원 기자 기사 더보기

ydw@electimes.com

기자의 눈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1. 1
    (기자의눈) PPA법·RPS법 통과에 ‘박수’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와 전력 소비자 간 직접 거래가 드디어 허용됐다. 여기에 더해…

    #기자의 눈
  2. 2
    (기자의 눈) 주주들은 왜 조명업계에 투자할까

    [전기신문 안상민 기자] 지난 한해 들썩였던 주식시장이 어느덧 전국민을 어느 회사의 주주로 만들었다. 소위…

    #기자의 눈
  3. 3
    (기자의 눈) 초전도 한류기는 얼마나 작아야 사랑받을까

    [전기신문 양진영 기자] 컴퓨터활용능력, 사무자동화 같은 컴퓨터 관련 자격증 공부를 하다 보면 꼭 외워야 하…

    #기자의 눈
  4. 4
    (기자의 눈)상생 없는 전기차·배터리 공룡들, 결과는 멸종뿐

    [전기신문 윤병효 기자] 지난해 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국내 배터리 업계의 합산 점유율은 36.2%로 …

    #기자의 눈
  5. 5
    (기자의 눈)실적 발표가 두려운 제조기업들, 시간이 약 될까

    [전기신문 김광국 기자] “해외사업이 반토막이 났습니다. 해외 코로나 사태 추이를 지켜보고만 있는 상황인데,…

    #기자의 눈
  6. 6
    (기자의 눈) 모두를 만족시킬 수 없다면 ‘납득’시키기라도

    다양한 분야에서 취재를 해 왔지만 어떤 시장이든간에 중요한 사업의 입찰이 공고되면 모두가 예민해지는 것을 느…

    #기자의 눈
  7. 7
    (기자의 눈) 넷플릭스 아닌 ‘겜플릭스’

    [전기신문 강수진 기자]바야흐로 주꾸미 철이 왔다. 그런데 요즘 주꾸미만큼 제철을 맞은 것이 있으니 바로 ‘…

    #기자의 눈
  8. 8
    (기자의 눈)한전공대 설립 2월 분수령

    [전기신문 여기봉 기자] 한전공대 설립이 국회 문턱에서 표류하고 있다. 내년 3월 개교를 위한 필수조건인 관…

    #기자의 눈
  9. 9
    (기자의 눈) 진퇴양난의 발전 5社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최근 정부의 에너지정책을 보면 다소 과격하다 싶을 정도로 적극적인 모양새다. 글로벌…

    #기자의 눈
  10. 10
    (기자의 눈) ESG, 한때 스쳐가는 바람 될까

    [전기신문 양진영 기자] 포스코인터네셔널, 카카오, 엔씨소프트, 현대제철, 롯데손해보험. 얼핏 전혀 …

    #기자의 눈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