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눈) 넷플릭스 아닌 ‘겜플릭스’
작성 : 2021년 02월 25일(목) 11:18
게시 : 2021년 02월 26일(금) 09:48
가+가-
[전기신문 강수진 기자]바야흐로 주꾸미 철이 왔다. 그런데 요즘 주꾸미만큼 제철을 맞은 것이 있으니 바로 ‘게임산업’이다. 게임산업은 ‘집콕’ 문화와 빠른 속도의 5G가 더해져 그야말로 폭발적인 성장으로 날마다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다.

지난해 게임업계 실적 발표에서 가장 많이 등장한 말이 ‘역대 최대 매출’이다. 넥슨이 업계 최초로 ‘매출 3조’ 시대를 열었다는 것이 가장 상징적이다. 넥슨 모바일 게임은 전년비 60%나 껑충 뛰어올랐다.

코로나 팬데믹과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시대적 영향도 있지만 변화에 변화를 거듭하는 게임산업의 혁신으로 유저들이 마치 청소기에 빨려오듯(?) 빠른 속도로 유입되고 있다.

특히 주목할만한 것은 게임을 즐기는 방법의 변화다. 단순히 콘솔, PC, 모바일에서 즐기는 정도가 아니다.

월 이용료를 내고 PC, TV, 모바일 등에서 다양한 영상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넷플릭스처럼 언제 어디서나 편하게 게임을 즐길 수 있는 이른바 ‘겜플릭스’를 위한 구독형 서비스, 클라우드 게임 쟁탈전이 치열하다.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는 게임 서비스 제공 업체가 게이머가 접속할 수 있도록 게임 서버를 마련해 두면 시간이나 장소, 게임을 즐기는 기기가 어떤 것이든 관계없이 게임을 즐길 수 있는 서비스를 말한다.

SK텔레콤은 마이크로소프트(MS)와 함께 ‘엑스박스(XBOX)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를 출시했다.

KT는 ‘KT게임박스’ 서비스를, LG유플러스는 ‘지포스나우’로 게임 시장의 지각변동에 적극 뛰어들었다.

해외 역시 변화 속도가 빠르다. 구글은 2019년부터 월 9.99달러의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스태디아’를 제공하고 있고 지난해 출시된 아마존 ‘루나’는 월 5.99달러만 내면 PC, TV, 모바일에서 무제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페이스북도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용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페이스북 게이밍’ 운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넷플릭스 못지않은 ‘겜플릭스’ 시대가 이미 시작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접속만 하면 세상 모든 게임을 다 할 수 있는 ‘겜플릭스’ 런칭이 머지않았다.

강수진 기자 기사 더보기

sjkang17@electimes.com

기자의 눈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1. 1
    (기자의눈) PPA법·RPS법 통과에 ‘박수’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와 전력 소비자 간 직접 거래가 드디어 허용됐다. 여기에 더해…

    #기자의 눈
  2. 2
    (기자의 눈) 주주들은 왜 조명업계에 투자할까

    [전기신문 안상민 기자] 지난 한해 들썩였던 주식시장이 어느덧 전국민을 어느 회사의 주주로 만들었다. 소위…

    #기자의 눈
  3. 3
    (기자의 눈) 초전도 한류기는 얼마나 작아야 사랑받을까

    [전기신문 양진영 기자] 컴퓨터활용능력, 사무자동화 같은 컴퓨터 관련 자격증 공부를 하다 보면 꼭 외워야 하…

    #기자의 눈
  4. 4
    (기자의 눈)상생 없는 전기차·배터리 공룡들, 결과는 멸종뿐

    [전기신문 윤병효 기자] 지난해 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국내 배터리 업계의 합산 점유율은 36.2%로 …

    #기자의 눈
  5. 5
    (기자의 눈)실적 발표가 두려운 제조기업들, 시간이 약 될까

    [전기신문 김광국 기자] “해외사업이 반토막이 났습니다. 해외 코로나 사태 추이를 지켜보고만 있는 상황인데,…

    #기자의 눈
  6. 6
    (기자의 눈) 모두를 만족시킬 수 없다면 ‘납득’시키기라도

    다양한 분야에서 취재를 해 왔지만 어떤 시장이든간에 중요한 사업의 입찰이 공고되면 모두가 예민해지는 것을 느…

    #기자의 눈
  7. 7
    (기자의 눈) 넷플릭스 아닌 ‘겜플릭스’

    [전기신문 강수진 기자]바야흐로 주꾸미 철이 왔다. 그런데 요즘 주꾸미만큼 제철을 맞은 것이 있으니 바로 ‘…

    #기자의 눈
  8. 8
    (기자의 눈)한전공대 설립 2월 분수령

    [전기신문 여기봉 기자] 한전공대 설립이 국회 문턱에서 표류하고 있다. 내년 3월 개교를 위한 필수조건인 관…

    #기자의 눈
  9. 9
    (기자의 눈) 진퇴양난의 발전 5社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최근 정부의 에너지정책을 보면 다소 과격하다 싶을 정도로 적극적인 모양새다. 글로벌…

    #기자의 눈
  10. 10
    (기자의 눈) ESG, 한때 스쳐가는 바람 될까

    [전기신문 양진영 기자] 포스코인터네셔널, 카카오, 엔씨소프트, 현대제철, 롯데손해보험. 얼핏 전혀 …

    #기자의 눈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