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눈) 초전도 한류기는 얼마나 작아야 사랑받을까
작성 : 2021년 02월 18일(목) 14:41
게시 : 2021년 02월 18일(목) 15:10
가+가-
[전기신문 양진영 기자] 컴퓨터활용능력, 사무자동화 같은 컴퓨터 관련 자격증 공부를 하다 보면 꼭 외워야 하는 단어가 있다. 최초의 컴퓨터, 바로 ‘에니악(ENIAC)’이다.

지금은 아나타소프의 ‘베리컴퓨터(ABC)’, 대영제국이 발명 후 비밀에 붙였다는 ‘콜로서스’와 함께 ‘최초’를 놓고 의견이 분분하지만, 에니악이 한 시대에서 중요한 이정표였다는 데는 이견이 없다.

에니악의 크기는 길이 25m, 높이 2.5m, 폭 1m에 무게는 무려 30t에 달한다. 성능은 지금의 전자계산기보다 못한 수준이지만 에니악이 첫걸음을 내디딘 덕분에 컴퓨터는 들고 다니는 수준까지 발전했다.

사실 ‘최초’와 ‘크기’에 대한 예시를 멀리 미국에서까지 사례를 찾을 필요도 없다.

우리나라에서 처음 울린 휴대폰은 88올림픽을 앞두고 개통된 모토로라의 ‘다이나텍8000X’였다.

일명 ‘벽돌폰’으로 불렸던 다이나텍8000X의 크기는 33×44×88.8cm, 무게는 무려 771g에 달했다. 지금의 휴대폰을 생각해보면 ‘통신용’이라기보다 ‘호신용’이 맞겠다. 그러나 역시 이 또한 ‘최초’를 거쳐 발전을 거듭했고 지금은 주머니에 쏙 들어갈 정도로 작아졌다.

컴퓨터와 휴대폰, 세상을 뒤바꾼 기술들이지만 이들도 최초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우리나라 전선산업에서도 ‘최초’의 기록을 남긴 기술이 있다. 바로 초전도 케이블이다.

2019년 한전과 LS전선이 세계최초로 23kV 상용운전에 성공하며 이목을 끌었지만 초전도 케이블은 아직 개발과제가 많은 기술이다.

얼마 전, 국내에서 초전도 한류기(고장전류 발생시 차단기를 통해 전류를 제한하는 보호장치)를 개발했지만 국내 시장에서 외면당했다는 소식을 들었다. 이유는 단지 ‘크기’ 때문에.

초전도 한류기는 고장전류 발생시 차단기를 통해 전류를 제한하는 보호장치다. 낙뢰나 단선 등으로 인해 발생하는 과잉전류를 단시간에 감지해 수 초이내에 정상전류로 바꿔서 정전사태 등의 전력계통 사고를 방지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언젠가 초전도 한류기를 주머니에 넣고 다닐지 모르겠지만 아직 개발 초기 단계에서 아파트 집채만큼 크지 않다면 이를 외면한 이유가 현명했을까 싶다. 특히 우리나라가 세계 초전도 기술을 선도하고 있다는 점에서 더욱 아쉬운 점이다.우리나라에서 가치를 알아주지 않은 초전도 한류기는 결국 러시아의 러브콜을 받아 바다를 건넜다. ‘웃픈’ 일이다.

기술의 진보에는 당연히 최초가 있고 이에 대한 이해와 배려가 필요하다.
양진영 기자 기사 더보기

camp@electimes.com

기자의 눈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1. 1
    (기자의눈) PPA법·RPS법 통과에 ‘박수’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와 전력 소비자 간 직접 거래가 드디어 허용됐다. 여기에 더해…

    #기자의 눈
  2. 2
    (기자의 눈) 주주들은 왜 조명업계에 투자할까

    [전기신문 안상민 기자] 지난 한해 들썩였던 주식시장이 어느덧 전국민을 어느 회사의 주주로 만들었다. 소위…

    #기자의 눈
  3. 3
    (기자의 눈) 초전도 한류기는 얼마나 작아야 사랑받을까

    [전기신문 양진영 기자] 컴퓨터활용능력, 사무자동화 같은 컴퓨터 관련 자격증 공부를 하다 보면 꼭 외워야 하…

    #기자의 눈
  4. 4
    (기자의 눈)상생 없는 전기차·배터리 공룡들, 결과는 멸종뿐

    [전기신문 윤병효 기자] 지난해 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국내 배터리 업계의 합산 점유율은 36.2%로 …

    #기자의 눈
  5. 5
    (기자의 눈)실적 발표가 두려운 제조기업들, 시간이 약 될까

    [전기신문 김광국 기자] “해외사업이 반토막이 났습니다. 해외 코로나 사태 추이를 지켜보고만 있는 상황인데,…

    #기자의 눈
  6. 6
    (기자의 눈) 모두를 만족시킬 수 없다면 ‘납득’시키기라도

    다양한 분야에서 취재를 해 왔지만 어떤 시장이든간에 중요한 사업의 입찰이 공고되면 모두가 예민해지는 것을 느…

    #기자의 눈
  7. 7
    (기자의 눈) 넷플릭스 아닌 ‘겜플릭스’

    [전기신문 강수진 기자]바야흐로 주꾸미 철이 왔다. 그런데 요즘 주꾸미만큼 제철을 맞은 것이 있으니 바로 ‘…

    #기자의 눈
  8. 8
    (기자의 눈)한전공대 설립 2월 분수령

    [전기신문 여기봉 기자] 한전공대 설립이 국회 문턱에서 표류하고 있다. 내년 3월 개교를 위한 필수조건인 관…

    #기자의 눈
  9. 9
    (기자의 눈) 진퇴양난의 발전 5社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최근 정부의 에너지정책을 보면 다소 과격하다 싶을 정도로 적극적인 모양새다. 글로벌…

    #기자의 눈
  10. 10
    (기자의 눈) ESG, 한때 스쳐가는 바람 될까

    [전기신문 양진영 기자] 포스코인터네셔널, 카카오, 엔씨소프트, 현대제철, 롯데손해보험. 얼핏 전혀 …

    #기자의 눈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