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품귀로 AMI 생산 차질, 전기공사업체까지 연쇄피해 ‘우려’
부품 공급지연, 가격 상승 등으로 AMI 업체 납기 차질 우려
공사업계, “자재 없으면 공사 못해 필수인력 고정비 지출” 부담
한전 “교체시기 탄력조정, 긴급 총가계약 추진 등 대책마련”
작성 : 2021년 02월 07일(일) 23:09
게시 : 2021년 02월 10일(수) 10:33
가+가-

중국 최대 반도체 업체인 SMIC. 기사의 특정 사실과 관련 없음. 제공:연합뉴스

[전기신문 강수진 기자] 전 세계적인 반도체 품귀현상이 AMI 시장과 계량기 설치를 담당하는 시공업계에까지 파장을 미치고 있다.

반도체 수요는 급증하고 있는데 스마트폰과 차량용에 비해 AMI용은 수익이 적어 공급부족 문제에 직면했다. 이로 인해 제때에 반도체를 공급받지 못한 AMI 업체와 계량기를 시공하는 전기공사업체까지 연쇄적으로 피해가 예상되는 것이다.

특히 한전의 전력계량기 입찰이 거의 마무리된 상황에서 발주까지 나온 터라 업체들의 조바심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한전은 최근 AE-Type 저압전자식 전력량계 132만대, 33만대(지역제한)와 G-Type 저압전자식 전력량계 40만대, 10만대(지역제한) 등 총 4건의 공고를 냈다. 현재 대부분 입찰이 마무리됐으며, 오는 16일 AE타입 개찰만 남은 상황이다. 이에 따라 한전은 지난 3일 계약물량의 12%를 발주했다.

하지만 계량기의 중요 부품 중 하나인 반도체 수급이 여의치 않아 발주물량을 맞추는데 난항이 예상된다는 게 업체들의 하소연이다.

한 업체 관계자는 “한전에서 재고 부족으로 빨리 (계량기를) 공급해주기를 원하는데, 대기업도 반도체 수급에 어려움을 겪는 판에 중소기업들은 어떻겠느냐”면서 “계량기 반도체 수급 부족은 이미 현실에 닥친 문제”라고 걱정했다.

일부 업체의 경우지만 지난 1월에 발주한 부품을 5월에나 공급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최근 한전이 발주한 초도 물량은 문제없이 납품하더라도 그 이후는 어떻게 될지 가늠하기 어렵다고 전했다. 업체마다 상황이 다르지만, 공급지연이 불가피하면 어쩔 수 없이 지체상금을 지불할 각오를 하고 있는 업체도 있는 상황이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반도체 수급이 여의치 않으면서 가격도 들썩이고 있다.

또 다른 업체 관계자는 “부품수급도 어려운데, 가격까지 올라 납기일을 맞추려고 업체들이 웃돈을 주는 상황”이라고 어려움을 호소했다. 최근 들어 품목에 따라 기존 가격의 5배 이상 급등한 부품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계량기를 일반 수용가에 설치하는 전기공사업체도 덩달아 피해가 예상된다. 공사 계획을 다 잡아 놓은 상황에서 계량기가 없어 공사를 못 할 판이기 때문이다.

전기공사협회는 한전의 AE-type 보유수량은 42만대로 예상되며, 신규와 실효계기 시공 시 약 2개월 이내에 잔여물량이 모두 소진될 것으로 보고 있다. 협회는 추가 물량 확보가 불가능할 경우 필수인력 보유에 따른 고정비 지출로 영세 회원사는 도산 위기에 직면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이 때문에 한전은 지난주 업체들과 만나 최대한 빠른 자재 수급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전 관계자는 “신규 계량기 공급은 매년 발생하는 신규 물량 기준으로 했을 때 문제가 없을 것”이라며 “다만 교체 대상인 계량기와 관련해 실효 계기 연간공사는 지금보다 상황이 더 심각해진다면 교체시기를 연내 탄력적으로 조정하고, 물량 확보를 위해 긴급 총가 계약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어떤 부품이 조달되지 않는지 조합에 협조를 요청한 상태이고, 전력량계 공급 루트를 파악 중”이라며 “최대한 수급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수진 기자 기사 더보기

sjkang17@electimes.com

전기공사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1. 1
    회장 선출 놓고 아수라판 철도신호협회

    [전기신문 나지운 기자] 철도신호공사업체들의 모임인 철도신호기술협회가 부정선거 의혹으로 얼룩지고 있다. 급…

    #전기공사
  2. 2
    충청북도, 전기공사협회 오송사옥 건립에 힘 보탠다

    [전기신문 나지운 기자] 전기공사업계 발전의 주춧돌이 될 전기공사협회 충북 오송사옥 건립의 성공을 위해 충북…

    #전기공사
  3. 3
    전기공사업계, 스마트 프로그램으로 경리 업무 부담 '뚝'

    [전기신문 나지운 기자]전기공사업계에 ‘스마트 경리시스템 이용’ 바람이 불고 있다. 한국전기공사협회 지원 사…

    #전기공사
  4. 4
    전기공사업체들, 발전사업으로 영역 넓히나

    [전기신문 나지운 기자] 정부 에너지대전환 정책에 발맞춰 전기공사업체들이 발전사업자로 영역을 넓힐 수 있는…

    #전기공사
  5. 5
    이달부터 행안부 적격심사 단계서 ‘접근성’ 평가 적용

    [전기신문 나지운 기자] 지난해 개정된 행정안전부 지방계약법 관련 적격심사 기준이 최근 시행되면서 이달부터는…

    #전기공사
  6. 6
    (2021 전기공사 어벤져스) 에스엠파워텍

    [전기신문 윤정일 기자] ‘국내외 대기업과 당당히 컨소시엄을 구성해 국제무대에 나설 수 있는 전문 전기공사업…

    #전기공사
  7. 7
    ‘전기의 A부터 Z까지, 김 기사가 알기 쉽게 설명한다’

    [전기신문 윤정일 기자] ‘딱딱한 전기강의’는 잊어라. 전기신문이 새로운 유튜브 채널용 콘텐츠로 ‘김기사…

    #전기공사
  8. 8
    (전기공사협회 네트워크) 경기도 중부회, 1차 운영‧윤리위원 연석회의 개최

    [전기신문 나지운 기자] 경기도 중부회(회장 박상립)는 지난 15일 경기도 안양시에 있는 어반부띠끄호텔에서 …

    #전기공사
  9. 9
    (2021 전기공사 어벤져스) 태양전기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지난 2011년 문을 연 태양전기(대표 홍석봉·사진)는 그동안 한전이나 국내 건설사…

    #전기공사
  10. 10
    (전기공사협회 네트워크)제주특별자치도회, 한전 배전(저압)공사 협력회사 간담회 개최

    [전기신문 나지운 기자] 제주특별자치도회(회장 양영우)가 제주시 이도동 협회 사무실에서 한전 배전(저압)공사…

    #전기공사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