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연희동 개폐기 폭발사고’ 원인 놓고 해석 분분
업계, 노후화·외부 환경적 요인 지적
한전, “연구원서 원인 규명 나설 계획”
작성 : 2021년 01월 19일(화) 15:44
게시 : 2021년 01월 20일(수) 08:47
가+가-

해외 한 지역의 전봇대에 전력설비가 설치돼 있다.(사진은 기사의 특정 사실과 관련 없음.)

18일 서울 연희동에서 개폐기 폭발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원인을 놓고 의견이 분분하다. 개폐기 품목이 여타 전력설비 중에서도 폭발사고 가능성이 낮은 터라 다양한 해석을 낳고 있다.

한전에 따르면 지난 18일 서울 연희동의 한 전봇대에서 설치된 A사의 자동고장구분개폐기(ASS)가 폭발하며 정전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직후 복구작업이 이뤄져 현재 전력공급은 정상화된 상태지만 해당 지역 일대 500여 세대가 정전피해를 입는 등 큰 혼란이 빚어졌다.

한전 측은 “아직 사고 발생 원인에 대한 분석은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라며 “철거한 설비를 한전 전력연구원으로 보내 원인 규명에 나설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어 “단순 제작불량일 수도 있으나 최근 급격히 기온변화가 일어난 점 등 외부 환경적인 요인에 의한 사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업계에서는 개폐기 폭발사고가 워낙 드문 일이다보니 사고 원인 규명에 촉각을 기울이는 분위기다.

한 전력기자재 제조기업 관계자는 “ASS와 같은 가스절연개폐기는 절연물 열화에 의해 사고가 발생하는 경우가 가장 잦다”며 “특히 이 제품의 경우 이미 공급이 중단된 지 10년 이상 경과한 만큼 설비 노후화에 의해 사고가 발생했을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반면 한파·강풍 등 급격한 외부환경 변화에 따라 사고가 발생했을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또 다른 제조기업 관계자는 “지난 2019년 발생한 고성산불과 마찬가지로 강풍으로 흔들린 케이블이 스파크를 일으켰을 가능성도 있다”며 “또 최근 급격한 기온하락으로 수축팽창률이 다른 부품 사이에 발생한 유격이 사고를 촉발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짚었다.

이와 관련, 해당 제품을 공급한 A사 관계자는 “상당기간 운영돼 온 설비이기 때문에 갑자기 노후화에 따른 문제가 발생했다고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며 “외물 접촉 등 외부적인 요인이 사고를 촉발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고 전했다.

김광국 기자 기사 더보기

kimgg@electimes.com

기업ㆍCEO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1. 1
    [공시]이화전기공업, 보통주 7억1831만주 무상감자

    [전기신문 김광국 기자] 이화전기공업은 보통주식 7억1831만2032주를 1주당 액면가액 200원으로 10대…

    #기업ㆍCEO
  2. 2
    [공시]이화전기공업, 지난해 영업익 30억 적자

    [전기신문 김광국 기자] 이화전기공업은 지난해 영업이익이 30억9307만원 적자로 전년 대비 적자전환했다고 …

    #기업ㆍCEO
  3. 3
    박건수 한국산업기술대 총장, 탈플라스틱 고고챌린지 참여

    [전기신문 정재원 기자] 한국산업기술대학교(총장 박건수·이하 산기대) 박건수 총장이 24일 탈(脫)플라스틱 …

    #기업ㆍCEO
  4. 4
    개폐기업계, 한전 물량감소 우려 ‘확산’

    [전기신문 김광국 기자] 한전의 개폐기류 발주물량 감소세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지속될 것이라는 우려가 확산…

    #기업ㆍCEO
  5. 5
    대한전선, 해저케이블 신공장 건설 추진

    [전기신문 양진영 기자] 대한전선이 해저케이블 공장을 짓는다. 대한전선(대표집행임원 나형균)은 지난 …

    #기업ㆍCEO
  6. 6
    장승국 비츠로셀 대표, 코스닥협회 신임 부회장 선임

    [전기신문 김광국 기자]장승국 비츠로셀 대표가 코스닥협회의 신임 부회장으로 24일 선임됐다. 코스닥협회는…

    #기업ㆍCEO
  7. 7
    10년 새 3분의 1 토막…변압기 대미 수출 ‘봄날’은 언제

    [전기신문 송세준 기자] 한때 국내 중전기기 수출 시장에서 최대 효자 품목으로 손꼽히던 변압기가 ‘미운오리’…

    #기업ㆍCEO
  8. 8
    25.8kV 에코개폐기 DS형 공급에 시장 ‘꿈틀’

    [전기신문 김광국 기자] 25.8kV 에코부하개폐기 DS(단로기 부착)형 공급이 본격화된 가운데 시장에 변화…

    #기업ㆍCEO
  9. 9
    “안방 보일러 켜줘, 거실 조명은 꺼줘”

    [전기신문 윤정일 기자] 스마트홈 선도기업인 코맥스(대표 변우석)는 음성인식 스피커와 연동되는 A.I. 월패…

    #기업ㆍCEO
  10. 10
    EMS협회, 대중소 상생형 ‘EMS 융합얼라이언스’ 창립

    에너지관리산업의 대중소 상생 협력체계를 통해 에너지관리산업 신시장 환경을 조성하는 일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기업ㆍCEO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