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조 규모 ‘범부처 자율주행사업’ 본격 착수
올해 850억 투입…53개 과제 부터
ICT·교통·서비스 등 전방위 지원
작성 : 2021년 01월 14일(목) 09:47
게시 : 2021년 01월 14일(목) 09:48
가+가-

자율주행 이미지. (사진제공=삼성전자)

정부가 올해 자율주행차 상용화 기반을 완성하는 사업에 850억원을 쓰기로 했다. 사업비는 자율주행 서비스 및 차량융합 신기술 등 53개 세부 과제에 지원된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토교통부, 경찰청 등 4개 부처는 15일 범부처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의 2021년 신규과제를 공고했다. 본 사업은 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 미래차 등 BIG 3 산업 중 하나인 미래차 분야에서 1등 국가로 도약하기 위해 산업부 등 4개 부처가 공동 추진하는 사업으로이다. 여기에는 올해부터 2027년까지 5개분야 84개 과제에 총사업비 1조 974억원이 투입된다.

정부는 레벨4 수준 완전자율주행이 차량 스스로 상황을 인지·판단해 비상시에도 운전자의 개입이 불필요한 수준이므로 차량·부품뿐 아니라 ICT·도로교통 등을 혁신적으로 변화하기로 했다.

우리나라 자율주행기술 수준은 운전자의 주행을 보조해주는 레벨2 수준이다. 운행가능영역에서 조건부 자율주행(비상시 운전자 개입 필요)이 가능한 레벨3에 도달하기 위해서는 1~2년이 더 걸릴 전망이다. 정부는 레벨4 수준이 도달하기 전에 차량·부품과 ICT·도로교통 등을 혁신적으로 변화시켜 완전자율주행 시대를 대비하기로 했다.

이에 산업부 등 4개 부처는 2027년 융합형 레벨4 완전자율주행 기반 완성을 목표로 ▲차량융합 신기술 ▲ICT융합 신기술 ▲도로교통융합 신기술 ▲서비스창출 및 ▲생태계 구축 등 5大 분야를 중점 지원할 계획이다.

우선 세계 최고 수준 차량기술을 목표로 차량융합 신기술을 개발한다. 레벨4 자율차의 핵심 요소기술인 ▲자율주행 컴퓨팅기술 ▲인지예측센싱 기술 ▲정밀 측위(Positioning) 기술 ▲협력제어 기술 ▲자율주행-탑승자 상호작용 기술 ▲안전설계 기술 등의 개발을 추진한다. 올해는 이 중 ▲핵심 인지센서 모듈 ▲AI기반 고성능 컴퓨팅기술 ▲자율주행차 플랫폼 등 15개 과제(182억원)를 우선 착수하기로 했다.

레벨4 이상 자율주행을 지원할 수 있는 ICT융합 신기술 개발에도 힘쓴다. 자율주행의 안전강화 및 지능고도화를 위해 올해는 ▲자율주행 인지·판단·제어 AI SW기술 ▲자율주행 학습 데이터 수집·가공 기술 등 13개 과제(210억원)를 시작한다.

차량의 센서만으로는 구현하기 어려운 레벨4 수준 자율차 안전운행을 위한 도로교통융합 신기술도 개발한다. 이를 위해 올해 ▲디지털 도로·교통 인프라 융합 플랫폼 ▲도로상황 인지 고도화 기술 등 11개 과제(202억원)를 우선 착수한다.

아울러 교통약자 이동지원, 수요대응형 대중교통 등 신산업 창출 및 사회적 현안 해결을 위한 자율주행 서비스 창출을 위해 ▲교통약자(장애인·노약자 등) 이동지원 ▲실시간 수요에 대응하는 자율주행 대중교통 서비스 ▲자율주행 공유차(Car-Sharing) 서비스 ▲국민안전을 위한 긴급차량 통행지원 등 다양한 서비스 개발 추진한다.

마지막으로 자율주행 생태계 구축을 위해 ▲표준 ▲안전성 평가기술 등 생태계 구축 관련 모든 과제가 시작되는 등 총 11개 과제(174억원)를 시작할 예정이다.

앞으로 4개 부처는 '융합형 레벨4 자율주행 상용화 기반마련'이라는 사업목표 달성을 위해 성과물의 사업화를 총력 지원한다.

또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7대 자율주행 서비스를 개발하고 개발된 자율주행 서비스는 2023년부터 도시 규모 리빙랩 실증환경에서 2027년까지 실증을 실시해 자율주행에 대한 대국민 수용성을 높여갈 계획이다.

관계 부처는 관계자는 “동 사업은 디지털 뉴딜의 핵심사업 중 하나로 국내 자동차산업 및 도로·교통의 패러다임을 전환하는 모멘텀이 될 것”이라며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가시적인 사업성과 창출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5대 분야 주요 사업내용 및 지원계획(안).
오철 기자 기사 더보기

ohch@electimes.com

자동차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1. 1
    현대차, ‘아이오닉 5’ 첫 공개...보조금 받으면 3천만원대 후반

    [전기신문 오철 기자] 현대자동차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첫 모델인 ‘아이오닉 5(IONIQ 5)가 …

    #자동차
  2. 2
    현대차 코나 EV 원인 못 찾고 배터리 전량 교체

    [전기신문 오철 기자] 국토부가 전기차 화재 원인을 정확히 밝히지 못한 채 코나 EV 등 3개 차종의 배터리…

    #자동차
  3. 3
    메르세데스 벤츠, 6세대 C 클래스 공개…전동화 기술 적용

    [전기신문 오철 기자] 메르세데스-벤츠가 모든 면에서 혁신을 이룬 6세대 완전변경 모델 ‘더 뉴 메르세데스-…

    #자동차
  4. 4
    2030년 친환경차 785만 대 보급…4차 기본계획 확정

    [전기신문 오철 기자] 정부가 2030년까지 친환경차 785만대를 보급해 수송부문 온실가스 24%를 감축한다…

    #자동차
  5. 5
    제네시스, ‘제네시스 스펙트럼’ 신규 상품 출시

    [전기신문 오철 기자] 제네시스 차종을 편리하게 경험할 수 있는 차량 구독 서비스 ‘제네시스 스펙트럼’이 차…

    #자동차
  6. 6
    부산시, 전기차 구매 보조금 확대

    [전기신문 윤재현 기자]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이병진)가 고농도 미세먼지를 저감하고, 쾌적한 대기환경을 조성…

    #자동차
  7. 7
    창원시, (주)센트랄‧(주)ROFA와 전기차 폐배터리 리사이클링 MOU

    [전기신문 윤재현 기자]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24일 센트랄그룹 본사에서 (주)센트랄, ㈜ROFA와 전기차…

    #자동차
  8. 8
    픽업트럭 명가 포드, 뉴 포드 레인저 사전계약 실시

    [전기신문 오철 기자]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포드의 정통 픽업트럭 뉴 포드 레인저(New Ford Range…

    #자동차
  9. 9
    "자율주행, 이제는 연구보다 실증"

    [전기신문 오철 기자] “자율주행은 20년 전부터 기술적으로 계속 연구됐습니다. 이제는 연구 개발보다는 그…

    #자동차
  10. 10
    아이오닉 5 판매 돌풍...하루 만에 2만3760대 예약

    [전기신문 오철 기자] 현대차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가 우리나라 자동차 역사에 새로운 기록을 남겼다…

    #자동차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