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이엔지, 국가위기상황에 팔 걷었다
카이스트와 공동 개발한 이동 확장형 음압병동 원자력병원 설치 완료
전문 의료진의 자문 반영된 설비 개발…의료진 및 환자 안전에 집중
작성 : 2021년 01월 08일(금) 11:31
게시 : 2021년 01월 08일(금) 11:31
가+가-

신성이엔지 음압병실 내부.

신성이엔지가 카이스트와 공동 개발한 이동 확장형 음압병동을 원자력병원에 설치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 7월부터 개발에 돌입해 음압병동을 설치 완료했고, 안정적인 음압병동의 운영을 위해 원자력의학원에서 시험 운용 중이다. 앞으로 국내외 의료기관 및 지자체에 공급 할 계획이라는 게 신성이엔지 측의 설명이다.

신성이엔지는 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음압병실이 부족한 가운데 신성이엔지와 카이스트가 신개념 이동 확장형 음압병동을 원자력병원에 설치했다는 점에서 의미 깊다고 강조했다.

이번에 설치된 음압병동은 중증 환자와 경증 환자를 모두 수용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의료진을 위한 전실, 창고, 폐기물 처리실, 제독실은 물론 병실마다 화장실을 각각 설치해 의료진과 환자의 동선 및 구역을 확실하게 구분한 것이 특징이다.

아울러 원자력병원의 의료진이 개발 단계부터 직접 참여, 실제 치료과정에서의 편의성과 실효적인 진료가 이루어지도록 설계됐다.

이를 위해 신성이엔지는 에어텐트의 양방향 압력을 조절해 안전한 음압병실이 운영될 수 있는 음압프레임을 개발했다. 의료진과 환자의 편의성을 위해 기능 패널도 도입했다. 현재 기능 패널은 세면대, 의료용 콘솔, 냉난방기기 등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의료진과 환자의 요청에 따라 다양하고 유연하게 변경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이동 확장형 음압병동은 다수의 음압병실 및 필요 요소들을 다양한 조합으로 구성이 가능하기에 설치 부지의 영향을 적게 받으며 의료진과 환자의 동선 구성이 자유롭다고 신성이엔지는 전했다.

천장 전면에서 청정한 공기를 공급하기에 기존 제품들에 비해 빠른 시간 내에 오염된 공기의 정화와 배출이 가능하고, 와류 현상에 따른 정체된 공기가 없도록 환기 성능을 극대화했다.

간호사실에서는 병동 전체에 대한 모니터링이 가능하고, 긴급 상황 발생시에 일괄 통제도 가능하다.

쾌적한 치료 공간을 위해 외부는 돔 형태의 텐트로 제작했다. 눈, 비, 바람 등과 같은 극한 환경에 대응할 수 있고 내부에는 온도와 습도 등의 관리에 탁월한 제품이라는 게 신성이엔지 측의 설명이다.

신성이엔지는 치료 기간 동안 누워 지내는 환자들의 불편한 점을 해소하고자 간접 조명을 도입했으며, 스트레스를 줄이기 위한 설계를 적용하는 등 세세한 부분까지 신경을 썼다.

신성이엔지는 코로나19 초기 단계부터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 삼성서울병원 등에 음압병실과 선별진료소를 설치한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이번 음압병동의 설계와 제작을 주도적으로 진행했다. 특수판넬 전문기업 엑시아머티리얼스, 에어텐트 우수기업 장우산업 등이 참여했다.

오동훈 신성이엔지 기술연구소 전무는 “지금은 국가적으로 위급한 상황이며, 이런 상황에서 기업과 학계가 힘을 합쳐 국민 여러분께 기술로서 보답하는 것이 당연한 의무라 생각한다”며 “앞으로 조속한 시일 내에 어디든 음압병동이 필요한 곳에 빠르게 보급될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윤대원 기자 기사 더보기

ydw@electimes.com

신재생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1. 1
    대형사업 위주로 전환되는 태양광 시장…중기는 어쩌나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2021년 태양광 발전 시장은 대규모 단지 형태로의 전환이 시작될 전망이다. 정부와…

    #신재생
  2. 2
    “한화큐셀마저”…중국산 인버터로 태양광 사업하는 대기업에 업계 ‘탄식’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국내 태양광 대기업들이 중국산 인버터 기업과 손잡고 국내 시장에서 사업을 하면서 국…

    #신재생
  3. 3
    “국회는 ‘빚 내서 빚 갚는’ 태양광 사업자 외면 말아야”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태양광 사업자들이 재생에너지 산업 활성화를 위해 국회가 더욱 적극적으로 노력해야 한…

    #신재생
  4. 4
    RPS 재생에너지 의무공급비중 2034년까지 25% 확대 전망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신신재생에너지공급의무화(RPS) 제도의 재생에너지 의무공급비중 10% 상한선이 크게…

    #신재생
  5. 5
    영흥화력 풍력발전 화재, 안전 체계 ‘물음표’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인천 영흥화력발전소에 설치된 풍력발전기 화재사고로 인해 국내 풍력발전 시장의 안전 …

    #신재생
  6. 6
    윌링스, DC 1500V 시대 발맞춰 대용량 태양광 인버터 시장 공략 ‘박차’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윌링스가 DC 1500V 시장에서 3MW급 대용량 인버터 제품 개발에 성공했다. 대…

    #신재생
  7. 7
    한양, 63MW급 고흥만 수상태양광발전소 EPC 수주

    [전기신문 최근주 기자] 한양이 18일 남동발전과 63MW급 고흥만 수상태양광 EPC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

    #신재생
  8. 8
    선그로우, 국내에 태양광 인버터 1.5GW 누적 돌파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태양광 인버터 전문기업 선그로우가 국내 시장에서 누적 공급실적 1.5GW를 기록했다…

    #신재생
  9. 9
    시민단체 “한전 재생에너지 발전사업 진출 철회” 요구

    [전기신문 정재원 최근주 기자] 한전의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에 시민단체들이 반대하고 나섰다. 기후솔루션, …

    #신재생
  10. 10
    에너지공단 RE100 플랫폼 ‘퀄리티 스타트’ 시장 관심 높아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에너지공단의 RE100 플랫폼 시범사업이 기업들의 높은 관심 아래 순조롭게 출발했다…

    #신재생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