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너지공사, 태양광 신기술 통한 서울형 그린뉴딜사업 청사진 제시
서울시 2050년 온실가스 Net-Zero 달성 위한 MOU 체결식 개최
서울시‧KCL‧에기硏‧에너지공단‧서울기술硏‧태양광산업協 등 6개 기관 참여
작성 : 2020년 11월 25일(수) 15:07
게시 : 2020년 11월 25일(수) 15:07
가+가-

김중식 서울에너지공사 사장이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그린뉴딜 사업추진 협약서에 서명을 하고 있다.

서울에너지공사가 2050년 온실가스 Net-Zero 달성을 위한 저탄소에너지 보급 확대 및 기반사업 운영 등 서울형 그린뉴딜사업 청사진을 제시한다.

공사는 25일 서울시 서소문1청사 대회의실에서 서울특별시, 서울기술연구원,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한국에너지공단, 서울기술연구원, 한국태양광산업협회 등 6개 기관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서울형 그린뉴딜사업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7개 기관은 태양광 신기술 실증단지 조성 및 혁신기술 보급 확대 등 업무협력을 하기로 했다.

협약 주요 내용은 ▲그린뉴딜 이행을 위한 탄소저감 기술 및 신제품 지속발굴 ▲에너지와 ICT융합, 생산·소비 균형을 위한 도시기반기술 지원 ▲그린에너지 혁신기술에 대한 기술검증을 통해 저탄소에너지 보급 확대 ▲그린뉴딜 생태계 구축을 위한 산업육성 및 일자리 창출 지원 ▲건물 중심 저탄소에너지 보급 활성화를 위한 에너지 실증 기술 지원 등이다.

김중식 공사 사장은 협약식에서 “서울시와 우리 공사를 포함해 7개 기관이 함께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그린뉴딜 사업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라며 “그린뉴딜은 환경과 사람이 중심이 되는 지속 가능한 발전을 의미하며 다가올 새로운 시대 즉, 포스트 코로나의 핵심과제다”고 전했다.

이어 김 사장은 “이번 협약은 우리 공사에서 추진하고 있는 온실가스 저감, 신재생에너지 확대 등 저탄소에너지 보급 확대 및 기반사업의 역량을 강화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앞으로 우리 공사는 이 자리에 함께한 전문기관들과 선도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협약식은 2050년 온실가스 Net-Zero 달성을 위한 태양광 신기술 발굴을 위한 기반 구축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마련된 것이다. 특히 공사는 앞으로도 신재생에너지분야 민‧관‧연의 전략적 협력체계를 구축해 그린뉴딜 생태계를 조성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오철 기자 기사 더보기

ohch@electimes.com

신재생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1. 1
    (그린뉴딜 선도기업) 신성이엔지

    신성이엔지(사장 김동섭)는 국내 태양광 모듈 기업 가운데서도 단연 두각을 드러내는 기업이다. 지난 2007년…

    #신재생
  2. 2
    (신년인터뷰) 허화도 유니슨 대표

    지난해 신재생에너지 발전 시장은 탄소중립의 핵심으로 꼽히며, 많은 성장이 기대됐다. 문재인 정부는 지난해 ‘…

    #신재생
  3. 3
    지자체 이격거리 제각각...태양광 표준조례 만든다

    그동안 유명무실했던 지자체의 태양광 이격거리 규제에 대한 정부 가이드라인의 대안이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각…

    #신재생
  4. 4
    (신년좌담회)한국 태양광 발전 시장, 나아갈 길은?

    ■사회: 윤형식 전기신문 부사장 ■패널: 오승철 산업통상자원부 신재생에너지정책과장 정우식 한국태양광산업협…

    #신재생
  5. 5
    신성이엔지, 국가위기상황에 팔 걷었다

    신성이엔지가 카이스트와 공동 개발한 이동 확장형 음압병동을 원자력병원에 설치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 7…

    #신재생
  6. 6
    RE100 도입, 중소 태양광 시장 돌파구될까

    한국형 RE100(K-RE100) 도입과 함께 소규모 태양광 사업자들의 잉여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신재생
  7. 7
    (그린뉴딜 선도기업) 두산중공업

    두산중공업(대표 정연인)은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 발맞춰 다양한 친환경 에너지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수력발…

    #신재생
  8. 8
    태양광사업자 “생존권 보장하라” 한목소리

    태양광 발전사업자들이 생존권 사수를 위해 집결했다. 14일 대한태양광발전사업자협의회(가칭)는 정부세종청사 …

    #신재생
  9. 9
    2034년까지 신재생 84.4GW 설치한다

    정부가 오는 2034년까지 84.4GW 규모의 신재생에너지 설비 보급에 나선다. 지난달 28일 산업통상자원…

    #신재생
  10. 10
    2021년 첫 REC 하루 평균가격 3만6943원

    태양광 현물시장에서의 올해 첫 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하루 평균가격은 3만6943원으로 마감됐다. 작…

    #신재생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