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해신항 조성계획 확정
2022년에 착공, 3만TEU급 대수심·대용량·자동화 부두 건설
창원시, 2030년까지 동북아 물류중심도시 기반마련에 최선
작성 : 2020년 11월 19일(목) 03:49
게시 : 2020년 11월 19일(목) 03:51
가+가-

진해신항 조감도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제4차 전국 항만기본계획 수립을 통해 12조원이 투입되는 부산항 ‘제2신항’의 명칭이 ‘진해신항’으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해양수산부는 17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개최된 ‘제57회 국무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30 항만정책 방향과 추진전략」을 발표했다.

진해신항 조성계획은 늘어나는 동북아 항만물동량 대비를 위하여 대용량, 자동화 부두 건설 포함됐다. 항만 자동화시스템을 도입하여 자동화된 항만장비는 물론 5G통신을 이용한 실시간 정보 공유 활용이 가능하고, 항만 내 최적의 물류 프로세스를 구현하여 세계 3위 물류허브향으로 조성될 계획이다.

진해신항은 2022년 착공하여 3만TEU급 21선석을 건설하는 계획으로 2030년부터 단계적으로 개장하여 부두는 선석·야드 크레인까지 자동화를 도입하고, 진해신항은 이송영역을 포함한 전 구간 자동화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창원시는 동북아 물류 최대 관문인 진해신항이 창원시에 조성되는 만큼 앞으로 진해신항의 물류기능과 창원시의 산업동력을 결합하여 경제 시너지 효과가 발휘될 수 있도록 경상남도와 함께 협력하여 진해신항 항만 배후도시 개발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 밝혔다.

제조업이 집중된 창원 경제와 항만물류산업이 결합하여 제조기업 원가와 물류비용 절감은 물론 고부가가치 제조물류환경 조성으로, 투자환경 여건 개선과 창원 산업의 전반적인 시너지 창출을 통해 창원이 동북아 지역의 물류플랫폼으로서 발돋움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에서는 진해신항 개발에 따른 경제적 파급효과로 생산 유발효과 28조 4,758억원, 부가가치 유발효과 22조 1,788억원에 달하고, 17만 8,222명의 취업 유발효과가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대규모 항만공사에 따라 도내 건설업체 참여로 건설업 직접효과가 5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되어 지역 건설업체들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아울러, 항만내 컨터이너터미널에 약 4,200명의 고용효과와 항만 배후단지 내 글로벌 제조⋅복합물류기업 입주로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파급효과도 매우 클 것으로 예상된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이번 제4차 전국 항만기본계획에 따라 진해신항 개발로 선박대형화와 대규모 컨테이너부두를 확보하게 된 만큼 항만 내 최적의 물류 체계를 구축하여 세계 3위 물류허브항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는 한편, 인근 지역민과 어업피해보상을 위한 지원특별법 제정과 관련 인프라 확충 등으로 일자리 및 부가가치를 창출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재현 기자 기사 더보기

mahler@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