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올들어 3조원 영업이익 연동제 도입됐으면 국민 혜택
유가하락으로 구입비 줄어
3조원 넘는 영업이익 올려
요금체계 개선은 과제로
작성 : 2020년 11월 12일(목) 15:44
게시 : 2020년 11월 12일(목) 16:01
가+가-
한전이 3분기까지 3조원을 넘는 영업이익을 올렸지만 전기를 많이 팔이 이익을 남긴 것이 아니라 유가하락에 따른 전력구입비 감소가 큰 영향을 미친 만큼 안정적인 수익 기반을 마련하고, 유가 하락에 따른 이익을 국민들에게 요금인하 혜택으로 돌아가게 하기 위해선 연료비연동제 도입 등 전반적인 요금체계 개편이 필요한 상황이 됐다.
한국전력(대표이사 김종갑)은 12일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43조8770억원, 영업이익 3조152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3546억원 감소했으나, 영업이익은 2조8419억원 증가했다고 밝혔다.
한전이 올린 영업이익의 대부분이 유가하락에 따른 구입비 하락이 큰 영향을 미쳤다. 연동제가 도입됐다면 이 혜택은 고스란히 소비자의 몫으로 돌아간다. 특히 전력구입비에 영향을 주는 SMP(계통한계가격)가 10월 들어 50.39원/kWh 초반에서 11월에는 40원대까지 떨어지면서 이런 상황이 지속될 경우 4분기도 구입비 감소에 따른 영업이익은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1월 평균 SMP는 84.54원/kWh이었다.
한전 실적을 보면 연료비는 유연탄, LNG 등 연료가격 하락으로 전년 동기 대비 2조 3000억원 감소했다. 미세먼지 대책 관련 상한제약 영향 등으로 석탄구입량이 감소한 것은 실적에 부정적 영향으로 작용했다. 석탄발전의 이용률은 지난해 같은 기간 70.7%에서 올해는 63.2%로 줄었다. 석탄에 대한 규제가 앞으로 더욱 강화되는 만큼 전체적인 석탄발전량과 이용률은 더욱 줄어들 수 있다. 원전의 이용률은 전년 같은 기간 74.5%에서 올해는 73.8%로 소폭 감소했다. 한전은 지난해 논란을 의식해 탈원전 정책 추진으로 원전가동을 줄인 것이 한전 적자의 원인이 아니라는 것을 재차 강조했다.
전력구입비는 민간발전사로부터의 구입량이 1.1% 증가했으나, 유가 하락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1조6000억원 감소했다. 장마기간 장기화와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소비위축 등으로 전력판매량이 2.5% 하락해 전기판매 수익은 4000억원 감소했다.
코로나19로 경기침체가 장기화되면서 지난해와 비교해 3분기 누계로 보면 산업용은 4.2% 감소했으며, 일반용은 2.2% 줄었다. 반면 재택근무 확대 등의 영향으로 주택용은 5% 증가했다.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판매량은 2.5% 줄었지만, 판매수입은 1.4% 감소했다. 평균 판매단가가 소폭 늘었다.
감가상각‧수선비 등 전력공급에 따른 필수적인 운영비용은 전년 동기 대비 7000억원 증가했으며, 발전설비 및 송배전선로 준공 등 전력설비 증가와, 원전 예방정비 확대로 전년 동기 대비 상각‧수선비용 5000억원이 증가했다.
연료비‧전력구입비 (조원)

한전은 연초부터 ‘그룹사 재무개선 TF’를 구성해 연료비 절감, 대내외 재무이슈 중점 점검 및 대응 등 그룹사 전체의 전력공급비용 집행 효율성 제고와 수익 개선을 지속 추진해 왔다고 밝혔다. 또 경영여건이 국제유가·환율변동 등에 구조적으로 취약한 만큼 합리적인 전기요금 체계개편을 추진해 요금결정의 투명성과 예측가능성을 높일 계획이다. 신재생 확대, 탄소중립 이행 등을 위해 망 투자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저탄소·친환경 중심 해외사업 개발과 신재생 투자확대를 위한 자금조달 ESG 경영 확대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유희덕 기자 기사 더보기

yuhd@electimes.com

전력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1. 1
    180도 바뀌는 美 에너지 정책...기회인가 위기인가

    조 바이든 정부가 출범하면서 글로벌 에너지업계에 지각변동이 예고되고 있다. 바이든 정부가 화석발전소 규제를 …

    #전력
  2. 2
    공공기관 노조 직무급제 도입 "결사반대"

    정부가 공공기관의 직무급제 도입 압박 강도를 높이고 있지만, 막상 공공기관들은 노조의 반대로 도입에 난항을 …

    #전력
  3. 3
    131조로 불어난 한전 부채…경영효율 개선 급선무

    한전이 지난해 3분기 말 기준으로 부채가 131조원을 넘어섰고 최근 들어 부채 규모가 증가하는 가운데 앞으로…

    #전력
  4. 4
    “전기요금 체계 개편, 요금인상 위한 조치 아냐”

    정부가 지난해 12월 17일 개편을 단행해 올해부터 시행되는 새로운 전기요금 체계가 요금인상과는 무관하고, …

    #전력
  5. 5
    KEPCO 에너지 스타트업 ㈜아미텍, 첨단 에너지 계측제어 기술 '주목'

    아미텍(대표 문정민)은 ‘wireless(무선) 기반 스마트 전송기(압력, 온도 등) 어댑터(Adapater…

    #전력
  6. 6
    홍성규 한전 충북본부장 "지역경제 살리기 위해 예산 2700억 중 80% 투자비로 집행"

    한전 충북본부(본부장 홍성규)는 올해가 대변혁의 해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는 충북본부가 설립된지 60주…

    #전력
  7. 7
    해강AP, 외산에 잠식된 발전기 코일시장 국산화 ‘쾌거’

    해강AP가 그동안 외국기업에 종속돼있던 발전기 핵심부품인 고정자코일 국산화에 성공했다. 해강AP는 최근 한…

    #전력
  8. 8
    풍력발전을 제한하는 제주, 에너지전환 해법은 없나

    친환경에너지 보급 확산에 따른 변동성 재생에너지원의 효율적인 이용을 위한 해법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

    #전력
  9. 9
    바이든, 파리기후협약 복귀 서명...탄소중립 가속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직후 파리기후변화협약 복귀를 위한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예고대로 기후변화 대응…

    #전력
  10. 10
    콜라 생산공장인가? 테슬라, 배터리 제조 라인 공개

    미국의 전기자동차 기업인 테슬라가 마치 음료수 생산공장을 연상케 하는 전기차용 배터리 제조 라인을 공개했다.…

    #전력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