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광기술원, 전력설비용 온도 모니터링 기술 국산화 추진
전력설비관리시스템 실증으로 안전사회망 구축 기여
작성 : 2020년 10월 27일(화) 10:38
게시 : 2020년 10월 27일(화) 10:38
가+가-

한국광기술원이 기술이전 예정인 고전압설비 온도모니터링 및 사고방지 통합 솔루션 개념도

한국광기술원(원장 신용진)이 전력설비용 온도 모니터링 기술을 국산화하고 자체 개발한 광섬유 기반 센서를 제품화 및 현장적용할 계획이다.

한국광기술원은 최근 중소벤처기업부가 공모한 테크브릿지활용 상용화 기술개발 사업에 ‘고전압 전력시스템용 광섬유 프로브형 온도모니터링 시스템 개발 사업’을 제안해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테크브릿지활용 상용화 기술개발 사업은 대학이나 연구소가 보유한 소재·부품·장비 핵심기술을 강소기업에 기술이전해 핵심 기술의 국산화 및 사업화를 촉진하는 사업으로 한국광기술원은 원천 기술을 전력감시 및 진단분야 강소기업인 지투파워와 함께 공동개발한 후 상용화할 예정이다.

광섬유센서기반 전력설비 온도 모니터링 기술은 높은 전기 절연성을 가지고 진동에 의한 온도 측정 오차율이 낮아 전력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측되는 미래 사회의 고압 전력설비 관리 필수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또 기술이전을 통해 개발될 반도체화합물 기반 프로브형 광섬유온도센서 및 계측시스템은 전량 해외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품목으로 국산화될 경우 국내 변압기 및 전력설비 제작·유지·관리 관련 기업의 수요를 충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

한편 해당 사업 결과물의 양산화를 위한 반도체화합물 기반 온도센서팁 생산 기술을 광주과학기술원의 송영민 교수팀과 협의를 통해 개발할 예정으로 지역 기술 발전 및 산학연 상생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명진 한국광기술원 광분포센서연구센터 센터장은 “고전압 전력설비 내부의 온도를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는 기술은 미국을 비롯한 선진국에서 이미 적용이 시작됐다”며 “해당 기술 국산화를 통해 국내 전력설비 관련 기업의 사업 활성화를 적극 지원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안상민 기자 기사 더보기

tkdals0914@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