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철도공단, 차세대 한국형 열차제어시스템 개발 본격 착수
21일 철도공사, 철도기술연구원, 현대로템 등과 연구성과 공유
작성 : 2020년 10월 21일(수) 16:52
게시 : 2020년 10월 21일(수) 16:54
가+가-

국가철도공단 본사 사옥.

국가철도공단(이사장 김상균)은 한국철도공사, 한국철도기술연구원, 현대로템 등과 공동으로 국가R&D 연구사업으로 개발중인 차세대 한국형 열차제어시스템(KTCS-3) 연구성과 보고회를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열차제어시스템(Train Control System)은 열차의 운행 위치 감지와 열차 간격을 확보해 열차 간 사고방지 및 안전운행을 유지하는 시스템이다.

이번에 개발하는 ‘한국형 열차제어시스템(KTCS-3)’은 열차를 감지하는 궤도회로 등 지상장치를 사용하지 않고 무선통신망으로 열차를 제어하는 시스템으로, 국제적으로 널리 사용되고 있는 유럽 열차제어시스템보다 한발 앞선 기술이다.

이번 연구성과 보고회에서 공단은 새롭게 개발하는 차상 신호제어장치 등 핵심기술 개발내용을 공유하고, KTCS-3 개발 마스터플랜과 실용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KTCS-3가 도입되면 기관사의 조작 없이 자동 가·감속과 정위치 정차가 가능해 열차시격 단축 및 운행횟수 증가 등 열차의 운행 효율성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상균 이사장은 “KTCS-3가 개발되면 4차산업을 선도하는 철도 신호시스템 기술 선점을 통한 철도기술 경쟁력 강화로 해외철도시장 진출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국민분들께 빠르고 안전하며 쾌적한 철도서비스 제공을 위해 철도분야 핵심기술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형석 기자 기사 더보기

azar76@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