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 임박...韓에서는 우려 표명
국회·시민단체 등 한국에서 즉각 반발...해양방류 오는 27일 결정될 듯
작성 : 2020년 10월 19일(월) 14:37
게시 : 2020년 10월 19일(월) 15:40
가+가-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지난달 26일 후쿠시마 제1원전을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제공: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발생하는 오염수를 태평양으로 방류하는 결정을 내릴 것으로 전해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르면 오는 27일 ‘후쿠시마 제1원전 폐로·오염수 대책 관계각료 회의’를 개최하고 오염수 해양방류를 결정할 방침이다.

일본 정부가 오염수 해양방류 방침을 확정하면 오는 2022년 10월쯤 본격적인 방류가 시작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와 관련해 19일 국회에서는 동시다발적으로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최고위에서 “자국민조차 설득하지 못한 채 방류를 강행하겠단 것은 매우 염려스럽다”며 “일본이 지구 해양 환경을 파괴하는 환경 악당 국가로 기록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의원(부산 사하갑)은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받은 자료를 인용해 지난해 말 후쿠시마 오염수 저장량 109만t 중 삼중수소를 제외한 방사능 기준치 초과 물량이 78만t에 달한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하면 한국도 삼중수소 위험에 노출될 수밖에 없는데 삼중수소에 대한 인체 안전성은 아직 공식적으로 검증되지 않아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며 “정부는 일본이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를 강행하지 못하도록 국제사회와 공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일종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도 비대위 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즉시 나서 일본 정부에 강력한 우려를 전달해야 한다”며 “외교 채널을 가동해 방류 피해가 예상되는 주변국과 공조해 일본을 압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정훈 시대전환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정부는 오염수 해양방류 조치 결정을 즉각 중단해야 하고 인접국인 한국과 긴밀하게 소통하고 협의해야 한다”며 “한국 정부는 오늘이라도 일본 정부와 대화를 시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조 대표는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장이 지난 12일 국정감사에 출석해 “처리수와 오염수가 어떤 의미인지를 떠나 처리시설을 거친 것도 삼중수소가 포함돼 있고 오염이 돼 있는 건 맞다”고 말한 것을 인용해 후쿠시마 오염수가 한국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협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장

한편 환경운동연합, 시민방사능감시센터 등 시민단체들도 19일 서울 종로구 구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일본 정부는 세계 환경을 위협하는 오염수 방류 결정을 철회하고 장기 저장을 위한 정책으로 전환해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장문기 기자 기사 더보기

mkchang@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