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태양광 장기계약 입찰 경쟁률 3.3대 1
100kW 미만 구간 경쟁률 1.69대 1…나머지 구간은 4.16대 1
500kW 미만 소규모 설비 비중 늘면서 낙찰단가 안정화 기대
작성 : 2020년 10월 15일(목) 12:56
게시 : 2020년 10월 15일(목) 13:15
가+가-

신재생에너지센터에 따르면 이번 하반기 태양광 장기고정가격계약 입찰의 평균 경쟁률은 3.3대 1 수준으로 확정됐다.

하반기 태양광 장기고정가격계약 입찰 평균 경쟁률이 3.3대 1로 확정됐다.

15일 한국에너지공단 산하 신재생에너지센터(소장 이상훈)에 따르면 최근 접수를 마감한 2020년 하반기 태양광 장기고정가격계약 경쟁입찰에 총 발전소 1만7132곳, 465만177kW가 접수했고 경쟁률은 3.3대 1로 정해졌다.

신재생에너지센터는 이번 입찰에서 기존 50%를 할당했던 100kW 미만 발전소의 비중을 35%로 축소하고 구간도 100kW 이상 1MW 미만 구간을 100kW 이상 500kW 미만, 500kW 이상 1MW 미만으로 세분화했다.

아울러 100kW 미만을 제외한 나머지 구간의 비중은 입찰 상황에 따라 유동적으로 정하기로 했다.

신재생에너지센터는 100kW 미만을 제외한 나머지 구간의 경쟁률을 4.16대 1로 맞추고 선정비율을 ▲100kW 미만 35% ▲100kW 이상 500kW 미만 35.2% ▲500kW 이상 1MW 미만 24.5% ▲1MW 이상 5.3%로 조정했다. 100kW 미만 설비는 1.69대 1로 비교적 낮은 경쟁률을 보이게 됐다.

이번 구간별 비중 확정에 따라 500kW 미만 소규모 발전소에서 약 70% 정도가 선정될 계획이다.

해마다 낙찰가는 하락하는 추세였지만 올해는 500kW 미만 소규모 발전소의 하락폭이 상당히 낮춰질 것으로 기대된다.

과거 100kW 이상 1MW 미만 설비를 한 구간으로 묶어서 입찰했을 때는 해당 구간의 낙찰가가 비교적 낮게 나타났다는 게 업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대규모 발전소일수록 사업비가 용량 대비 낮아지기 때문에 입찰가격도 100kW 설비보다 낮게 써낼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해당 구간에 포함된 소규모 발전사업자들은 울며 겨자먹기로 입찰가를 낮춰야 했다는 것.

그러나 이번 입찰에서는 해당 구간을 절반으로 쪼개 대‧소규모 설비 간 가격경쟁이 비교적 덜할 뿐만 아니라 500kW 미만 소규모 설비 비중이 높아져 더 많은 사업자가 낙찰받을 수 있게 돼 평균 낙찰단가도 한층 높게 조성될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하반기 입찰은 최초로 탄소인증제에 따른 배점이 도입됐을 뿐 아니라, 그동안 3단계 구간으로 나눠 진행하던 것을 4단계로 세분화하고 100kW 미만 설비 비중도 50%에서 35%로 낮추는 등 예년과는 다르게 진행된 만큼 다양한 변수가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하반기 장기고정가격계약 경쟁입찰의 최종 선정결과는 11월 13일에 발표된다. 선정된 사업자는 오는 12월 중 공급의무자와 20년간의 공급인증서 판매 계약을 체결한다.
윤대원 기자 기사 더보기

ydw@electimes.com

신재생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1. 1
    태양광 급증 탓에 여름철 전력피크 2시간 정도 늦춰져

    [전기신문 최근주 기자] 태양광 발전설비가 급증하면서 여름철 전력피크 시간대가 오후 2~3시에서 오후 4~5…

    #신재생
  2. 2
    정책도, 환경도…중소규모 태양광 왜 외면하나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 정책의 초기 성공을 이끈 것이 중소형 태양광…

    #신재생
  3. 3
    상반기 RPS 고정가격계약 평균 13만6128원…20MW 이상 구간은 1개 선정

    [전기신문 최근주 기자] 올해 상반기 RPS 고정가격계약 경쟁입찰 평균 선정가격이 13만6128원으로 결정됐…

    #신재생
  4. 4
    삼성重, 해상풍력 부유체 개발…국내외 해상풍력 시장 공략

    [전기신문 최근주 기자] 삼성중공업이 대형 해상풍력 부유체를 개발, 인증에 성공하며 국내외 해상풍력 발전설비…

    #신재생
  5. 5
    “해상풍력시장 확대…법적 분쟁도 늘어나”

    [전기신문 나지운 기자] 국내는 물론 글로벌 해상풍력시장의 확대가 유력한 상황에서 발주처와 시공사간 ‘법적 …

    #신재생
  6. 6
    풍력 O&M 업체들, 신기술·전문성으로 승부

    [전기신문 최근주 기자]O&M 기술·서비스로 풍력 안전·효율 높인다 풍력발전소의 안전하고 효율적인 운영을 …

    #신재생
  7. 7
    풍력발전 블레이드·타워 점검 규정 '미비'

    [전기신문 최근주 기자] 정부가 최근 재생에너지설비 안전관리 개선방안을 내놨으나 기설치돼 운영 중인 풍력발전…

    #신재생
  8. 8
    주성엔지니어링, 효율 24.45% 태양전지 설비 개발

    [전기신문 최근주 기자] 주성엔지니어링(회장 황철주)이 세계 최고 수준 발전전환효율의 태양전지를 생산하는 설…

    #신재생
  9. 9
    건물태양광 가중치 현행 '유지'로 확정…정부 "업계 및 기관 의견 수렴 거쳤다"

    [전기신문 최근주 기자] 건물 태양광의 REC 가중치가 현행대로 유지된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문승욱)는 …

    #신재생
  10. 10
    양이원영 의원 "태기산 육상풍력발전단지 주변 자연생태 더 좋아져"

    [전기신문 최근주 기자] 강원도 횡성군 소재 육상풍력발전단지 인근 자연생태가 단지가 들어서기 전보다 오히려 …

    #신재생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