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행안위에서 거론된 한전산업 재공영화 이슈
오영환 의원, 자유총연맹 총재에게 “공영화 문제에 적극적으로 나서 달라” 주문
작성 : 2020년 10월 14일(수) 17:00
게시 : 2020년 10월 14일(수) 17:34
가+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오영환 의원(더불어민주당·경기 의정부갑).

발전 분야의 공공기관 정규직 전환 이슈가 올해 국정감사에서도 지적됐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오영환 의원(더불어민주당·경기 의정부갑)은 13일 국정감사에 참석한 박종환 한국자유총연맹 총재에게 한전산업개발 공영화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과 고용 안정화 약속을 지킬 것을 주문했다.

오 의원은 “자유총연맹은 한전산업을 인수한 직후부터 지금까지 750억이 넘는 배당수익을 통해 투자금을 회수한 지 오래”라며 “국민복리운동을 하는 운동단체인 만큼 영리에 욕심을 내지 말고 공영화 문제에 적극적으로 나서 달라”고 말했다.

현재 관계기관은 통합 노·사·전문가 협의체를 구성해 공공기관 정규직 문제를 논의하고 있다.

협의체는 자유총연맹이 보유한 한전산업 지분을 한전에 매각해 한전산업을 공기업으로 재지정하는 방안에 합의해 관련 기관에 통보한 바 있다.

자유총연맹과 한전이 이 결정에 따를 의무는 없지만 그간 정부를 비롯한 관계기관이 협의체 결정을 존중하겠다는 의견을 밝혀온 만큼 세부사항에 대한 조율이 잘 마무리된다면 협의체 안으로 진행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다만 거래당사자인 자유총연맹과 한전이 생각하는 가격 차이가 상당한 것으로 알려져 이 간격을 좁힐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한편 지난 1990년 한국전력공사가 100% 출자해 만든 한전산업은 주로 발전소 내 연료·환경설비 운전 업무를 담당하며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현재 한전산업의 지분구조는 자유총연맹 보유 31%, 한전 보유 29%로 나머지 40%는 시장에서 거래되고 있다.
장문기 기자 기사 더보기

mkchang@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