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철의 월드뷰)세계의 일자리 문제
작성 : 2020년 10월 12일(월) 11:41
게시 : 2020년 10월 13일(화) 09:33
가+가-

김상철 경제칼럼니스트 한국경제언론인포럼 회장

취업 시즌이다. 그렇지 않아도 어려운 취업 시장이었다. 올해는 더하다. 코로나 19 여파로 올해 대학졸업생 중 절반 이상이 취업하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한국경제연구원이 조사한 올해 대학졸업생의 예상 취업률은 44.5%다. 지난 5년 동안은 취업률이 62%에서 64% 사이였다. 정부의 실업률 통계를 보면 어려움이 확인된다. 코로나 19 장기화 여파로 8월 취업자 수는 27만 명 넘게 감소했다. 취업자 수는 지난 3월부터 계속 줄고 있다.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이후 11년 만에 가장 긴 기간이다. 업종도 가리지 않는다. 유통업은 물론이고 숙박이나 음식점업, 제조업에서 모두 취업자가 줄고 있다. 경제협력개발기구의 비교 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65.9%로, 2013년 이후 7년 만에 최저 수치다.
물론 다른 나라들도 역시 마찬가지다. 세계적으로 보면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한 선진국의 일자리 상황은 코로나 사태 이전의 70~80% 수준이다. 유럽에서 그나마 선방하고 있는 독일에서는 채용공고가 20% 이상 줄었다. 영국의 경우는 반 토막이 났다고 한다. 구글이 제공하는 통근 및 교통 수요는 코로나 사태 이전의 70% 수준에 그치고 있다. 식당 예약률도 60%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 해고 소식은 끝이 없다. 코로나로 가장 큰 타격을 받은 항공과 에너지 업계에서는 아메리칸에어라인이 1만9천 명, 유나이티드에어라인 역시 1만2000명 감원 계획을 발표했다. 세계 2위의 석유회사인 로열 더치 셸도 직원 9000명을 줄이겠다고 했다. 에너지 업계에서는 앞으로 최소한 10만명 이상 해고가 단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디즈니는 2만8000명을 해고한다고 발표했다. 밝은 신호도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최근 미국의 9월 민간부문 고용이 사상 최악 충격에서 벗어나 다섯 달 연속 늘어났다. 미국의 경우 3월과 4월 두 달 동안 2000만 개 이상 줄어들었던 일자리가 그 뒤 5월부터 1000만 개 이상 늘었다. 9월 실업률도 7.9%로 지난 4월 고점이던 14%대에 비해 거의 절반 수준까지 내려왔다.
물론 낙관하기는 아직 이르다. 무엇보다 실업률 하락의 배후에는 구직활동을 포기한 사람들이 늘어났다는 함정이 숨어 있다. 이 때문에 미국 연준에서는 통계로 드러난 실업률과는 달리 실질 실업률은 11% 주변에 있을 것이라고 본다. 사정이 그나마 조금 나아진 것처럼 보이는 경우는 대개 정부가 돈을 풀어댄 덕분이다. 흔히 재정지출을 국내총생산(GDP)의 1% 정도 늘리면 노동시간 손실은 0.8%포인트 줄어든다고 한다. 그러나 정부의 재정적 여력은 이제 서서히 한계에 가까워지고 있다.
일자리 위기의 실상은 ‘실업’보다는 ‘노동시간 손실’을 통해 더 잘 드러난다고 한다. 노동시간 손실 추정치를 일주일에 48시간 일하는 일자리로 계산해보면, 코로나 19 발생 이후 세계적으로 5억 개의 일자리가 사라졌다. 노동소득은 11% 정도 줄었다.
고용 시장 여건이 정말 코로나 19 이전 수준으로 회복하는 데에는 꽤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다. 2007년에 시작된 금융위기의 경우 성장률은 제법 빨리 회복했지만, 일자리가 위기 이전 수준으로 회복되는 데는 10년 이상 걸렸다. 일자리 사정은 아직도 여전히 앞이 보이지 않는다고 말하는 것이 옳겠다. 선진국들은 여름휴가를 지나면서 다시 어려워졌다. 세계의 일자리 상황은 여전하다.
김상철 경제칼럼니스트 한국경제언론인포럼 회장 기사 더보기
김상철의 월드뷰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1. 1
    (김상철의 월드뷰) 화웨이가 뭐길래

    지난 달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세계 이동통신 박람회에는 국무부를 비롯한 적지 않은 부처에서 온 다수의 …

    #김상철의 월드뷰
  2. 2
    (김상철의 월드뷰) 일대일로와 마셜플랜

    중국의 일대일로 사업에 이탈리아가 참여한다. 서유럽 국가로는 처음이다. 이탈리아 최대 항구인 제노바항의 투자…

    #김상철의 월드뷰
  3. 3
    (김상철의 월드뷰)일본과 한국

    일본 아베 신조 정부가 출범한 것은 2012년 12월이다. 아베 총리의 임기는 2021년 9월까지다. 올해 …

    #김상철의 월드뷰
  4. 4
    (김상철의 월드뷰) 강한 듯 약한 곳-WTO

    세계무역기구, WTO가 일본 후쿠시마 주변 수산물의 수입금지와 관련한 분쟁에서 우리나라의 손을 들어줬다. 방…

    #김상철의 월드뷰
  5. 5
    (김상철의 월드뷰) 유럽의 미래

    합의도 없이 나갈 수는 없다. 그런데 어떻게 합의해야 할지는 모르겠다. 이를테면 조건 없이 이혼하자는 건 아…

    #김상철의 월드뷰
  6. 6
    (김상철의 월드뷰) 손대면 위험한 환율

    미국 재무부가 환율보고서를 공개하며, 우리나라를 관찰대상국으로 유지했다. 관찰대상국은 환율조작국이라고 할 수…

    #김상철의 월드뷰
  7. 7
    (김상철의 월드뷰) 미국 경기는 왜 좋을까

    올해 1분기 미국의 경제성장률은 전분기 대비 3.2%였다고 한다. 우리나라는 -0.3%였다. 미국은 연율로 …

    #김상철의 월드뷰
  8. 8
    (김상철의 월드뷰) 우리 주변의 4강

    내일 통일이 된다고 치자. 그럼 우리나라와 국경선을 접하는 나라는 둘, 바로 중국과 러시아다. 물론 바다 건…

    #김상철의 월드뷰
  9. 9
    (김상철의 월드뷰) 중국과 홍콩

    100만 명이 쏟아져 나온 홍콩의 시위로 결국 중국이 뜻을 접었다. 이번 시위를 직접 촉발시킨 것은 범죄인 …

    #김상철의 월드뷰
  10. 10
    (김상철의 월드뷰) 트럼프가 좋은 이유

    미국 대통령 중에 트럼프 같은 사람은 없었다. ‘경고(Warning)’라는 제목의 책은 트럼프 대통령을 항공…

    #김상철의 월드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