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리 3‧4호기는 감발, 고리 2호기는 재가동 왜?
전력거래소 “전력수급이 아닌 전력계통 신뢰도 문제”
지역 전력 전문가들 “본질은 전력수급 문제...잦은 감발로 인한 사고 우려”
작성 : 2020년 10월 12일(월) 00:16
게시 : 2020년 10월 12일(월) 10:24
가+가-

신고리 3‧4호기 전경

지난 추석 연휴 기간 신고리 3‧4호기의 감발운전이 적절한 조치였는지를 두고 원전 인근 지역을 중심으로 논란이 커지고 있다. 비슷한 시기 계획정비를 끝낸 고리 2호기는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승인을 받아 발전을 재개했기 때문이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전력거래소와 협의 끝에 지난 9월 30일부터 발전용량 각 1.5GW에 달하는 신고리 3‧4호기 출력을 80%로 감발 운전하고, 10월 1일부터 발전용량 683MW인 고리 2호기 발전을 재개했다. 고리 2호기 재가동으로 인한 신규 발전량은 신고리 3‧4호기 출력을 낮춘 발전량과 비슷하다.

한수원이 고리 2호기 재가동을 신청했어도 전력거래소가 전체적인 전력 수급을 고려해 신고리 3·4호기의 원전 감발 대신 고리 2호기 재가동을 연휴 이후로 미루는 것이 타당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감발을 위해서는 원자로 내 핵분열 속도를 조절해야 하는데, 핵연료 제어봉을 넣고 빼거나 붕산을 주입하는 과정에서 안전사고가 우려되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전력거래소 관계자는 “신고리 3‧4호기 감발은 전력 수급 문제가 아닌 적정 주파수 유지를 위한 ‘전력계통의 신뢰도’ 문제”라며 산업통상자원부 고시 제2019 - 176호 제4조 ‘계통주파수 조정 및 유지범위’에 규정된 최대 발전용량의 발전기 주파수 유지의무를 근거로 제시했다.

하지만 지역의 전력 전문가들은 “전력계통 특성상 공급은 그대로인데 수요가 감소하면 신뢰도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것은 인정하지만 이번 연휴에 신고리 3‧4호기가 감발을 할 수밖에 없었던 근본적인 이유는 전력 수급 문제가 더 크다”며 “산업부 고시에 의하면 전력거래소가 전력 공급난이 발생했을 때 공장과 같은 대규모 전력 수요자에 수요 감축을 요구할 수 있는 근거는 있지만 전력 수요의 급격한 감소가 예상될 때 발전사업자에 감발을 요청할 수 있는 근거가 없어 전력 품질을 이유로 감발을 요청한 것은 아닌가”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또 “화력발전소 감발이 소형차 운전이라면 원자력발전 감발은 대형 특수차량 운전에 비유할 수 있어 안전성 측면에서 감발은 가급적 자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대형 원전인 신고리 3‧4호기를 감발하고 그보다 발전량이 작은 고리 2호기를 재가동하는 것이 전력계통의 신뢰도를 중시하는 전력거래소 입장에서는 타당할 수 있지만 원전 인근 지역 주민 입장에서는 전력품질 저하, 주파수 변동으로 인한 정전보다 감발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원전 사고가 더 우려되는 것이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윤재현 기자 기사 더보기

mahler@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