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안전 위해 개발된 기술, 신소재산업 발전에 활용
원자력硏, 하이브리드 소재 제조 3D 프린팅 기술 이전
작성 : 2020년 10월 08일(목) 16:34
게시 : 2020년 10월 08일(목) 16:35
가+가-

3D 레이저 프린트가 철에 세라믹이 섞인 자동차 디스크 브레이크를 제작하고 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이 원전에서 사용하기 위해 개발한 기술이 국내 기업에 이전함으로써 신산업 창출을 도모한다.

원자력연구원은 지난 2018년 개발한 ‘하이브리드 소재 제조 3D 프린팅 기술’을 HM3DP(대표 김동석)에 이전한다고 7일 밝혔다.

원전에서 사용하는 사고저항성 핵연료 피복관을 만들기 위해 개발된 이 기술은 3D 프린팅을 이용해 원하는 금속들을 정밀 혼합하고 쌓아 올림으로써 신소재를 만들어낼 수 있으며 현재 국내를 비롯해 미국, 일본, 유럽에서 특허 등록이 완료된 상태다.

원자력연구원의 김현길 박사팀은 3D 레이저 프린팅 기술을 기반으로 금속과 세라믹 분말을 자유자재로 조합하는 데 성공했고 원자력연구원은 3D 프린터 자체 설계·제작, 둘 이상의 금속 분말 최적 비율 혼합, 레이저 열원 강도 조절 등을 통해 원하는 부품을 제작하는 노하우 기술을 개발했다.

이를 통해 ‘빠르고 정확한 물질의 결합’이 가능해졌다고 설명한 원자력연구원은 HM3DP와 함께 이 기술을 고도화해 자동차, 반도체, 신소재 산업체들이 다양한 소재와 부품에 즉시 적용할 수 있도록 맞춤형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김현길 원자력연구원 박사는 “하이브리드 소재 부품 제조 3D 프린팅 기술은 연구원의 선도적인 기술 혁신의 성과”라며 “원자력 산업뿐 아니라 이런 소재 기술이 필요한 에너지·환경, 국방, 우주 산업 등에 실질적으로 쓰일 수 있도록 기술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장문기 기자 기사 더보기

mkchang@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