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RE100보다 CF100 구현 위해 원자력 역할 찾아야
작성 : 2020년 10월 07일(수) 16:29
게시 : 2020년 10월 08일(목) 13:00
가+가-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원자력의 친환경성이 강조되면서 재생에너지 간헐성을 저탄소 전원으로 보완하기 위해서라도 원자력이 필요하다는 주장을 눈여겨 볼만하다. 실제 발전 부문 온실가스 배출계수를 보면 1kWh의 전기를 생산하는데 석탄은 0.8230(kg-co2e) 가스는 0.3625의 co2를 배출하는 반면 재생에너지와 원자력은 제로에 가깝다. 이런 이유로 국제에너지기구(IEA)에서 정의하는 청정에너지(Clean Energy)는 재생에너지, 원자력, 비화석 연료, 저탄소에너지로 만든 수소, 이산화탄소 포집·활용·저장(CCUS) 등이 포함되는 등 넓은 범주에 친환경으로 분류하고 있다.
6일 열린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우리나라의 에너지 전략’ 포럼에서도 해외에선 재생에너지가 전력을 공급하지 못하는 시간을 고려해 재생에너지로 모든 전력을 충당하는 RE100보다 CF100, 즉 탄소가 없는 전원으로 모든 전력을 생산하는 개념이 부상하고 있다는 발표는 꽤 설득력 있는 주장이다.
구글 역시 24시간 가동하는 데이터센터를 하루 4시간 정도만 태양광으로 전기를 공급하고 20시간을 청정에너지로 커버하기 위한 프로젝트에서 원자력, 수력 등을 포함했다고 하니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에너지정책을 수립할 때 반드시 참고해야할 것이다.
사설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1. 1
    (사설)RE100보다 CF100 구현 위해 원자력 역할 찾아야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원자력의 친환경성이 강조되면서 재생에너지 간헐성을 저탄소 전원으로 보완하기 위해서라…

    #사설
  2. 2
    (사설)국산 가스터빈 해외진출 위한 ‘팀 코리아’ 필요

    한국형 복합가스터빈 해외시장 진출을 위해 발전공기업과 제작사인 두산중공업이 적극 협력키로 한 것은 향후 증가…

    #사설
  3. 3
    (사설)신재생 보급 중심정책 재검토돼야

    태양광 등 신재생보급 정책이 뜻하지 않은 곳에서 발목을 잡히고 있어 보급 중심의 정책을 재검토 해야 한다. …

    #사설
  4. 4
    (사설)제2 반도체 될 배터리 화재로 발목 잡히면 안된다

    우리나라 경제를 이끌고 있는 반도체의 연간 수출액인 1267억달러(약 141조원)에 근접한 것으로 조만간 배…

    #사설
  5. 5
    (사설)LNG발전소 가스터빈 부품 수입 40% 일본산

    LNG 발전설비 기술의 해외 의존도가 높다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일본기업에 대한 의존도가 절대적인 것으로 …

    #사설
  6. 6
    (사설)수소차 충전소 확대・충전기술 국산화 시급하다

    정부가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 자동차 보급에 앞장서고 있지만 보급에 치중할 뿐 충전소 등 관리가 제대로 …

    #사설
  7. 7
    (사설)전력산업구조 '공공성, 환경' 우선에 두고 개편해야

    현재 공기업 중심의 전력산업을 어떻게 개편해야 하는지 논의가 시작됐고 이런 논의는 분명히 필요하다. 특히…

    #사설
  8. 8
    (사설)국내 해상풍력 시장 '남의 잔칫상' 되면 안된다

    재생에너지 발전량이 급격하게 늘면서 설비도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지만, 해당 분야에서 국내 기업들의 경쟁력이 …

    #사설
  9. 9
    (사설)해상풍력 강국 위한 한전의 역할

    48조원이 투입될 ‘세계 최대 해상풍력단지가 전남 신안에 조성될 예정인 가운데 사업이 성공을 위해서 자금동원…

    #사설
  10. 10
    (사설)에너지정책 방향은 맞지만 추진과정은 미흡했다

    올해 우리나라의 에너지정책은 ‘저탄소, 그린뉴딜’ 에 대한 명확한 방향 설정과 세부적이 추진 계획까지 세계적…

    #사설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