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 외국에서는 친환경 에너지원으로 자리잡아”
IEA가 정의한 청정에너지에도 포함...전문가들 이구동성으로 ‘원자력 역할론’ 제안
작성 : 2020년 10월 07일(수) 11:26
게시 : 2020년 10월 07일(수) 19:19
가+가-

한국원자력학회와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가 6일 개최한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우리나라의 에너지 전략’ 포럼에서 전문가들이 토론을 진행하고 있다.

국제적으로 원자력이 친환경 에너지원으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으며 재생에너지 간헐성을 저탄소 전원으로 보완하기 위해서라도 원자력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원자력학회와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가 6일 개최한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우리나라의 에너지 전략’ 포럼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입을 모아 원자력의 친환경성을 강조했다.

박진호 영남대학교 교수는 “국제에너지기구(IEA)가 정의하는 청정에너지(Clean Energy)가 저탄소에너지와 관련 기술”이라며 “재생에너지, 원자력, 비화석 연료, 저탄소에너지로 만든 수소, 이산화탄소 포집·활용·저장(CCUS) 등이 여기에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박 교수는 외국에서는 재생에너지가 전력을 공급하지 못하는 시간을 고려해 재생에너지로 모든 전력을 충당하는 RE100보다 엄격한 CF100, 즉 탄소가 없는 전원으로 모든 전력을 생산하는 개념이 대두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와 관련해 정용훈 한국과학기술원(KAIST) 교수는 24시간 내내 청정에너지만으로 데이터센터를 가동하겠다는 구글의 프로젝트를 사례로 들었다.

정 교수는 “24시간 가동하는 데이터센터를 하루 4시간 정도만 발전이 가능한 태양광으로는 감당할 수 없다”며 “나머지 20시간을 청정에너지로 커버하기 위한 이 프로젝트에서 원자력, 수력, 바이오매스 등이 선택지에 포함됐다”고 말했다.

그동안에는 공급 변동성이 큰 재생에너지와 경직성 전원인 원자력이 ‘상극’이라는 의견이 많았다면 앞으로 재생에너지와 원자력이 ‘상생’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친환경의 국제적 기준이 ‘저탄소’에 집중되고 있는 만큼 탄소를 배출하지 않는 대표적인 발전원인 원자력과 풍력·태양광 등을 잘 활용하는 방법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출력을 조정하는 원전을 별도로 지정해 첨두부하 조절용으로 활용하는 프랑스의 사례와 원전 출력을 가스발전소와 비슷한 속도로 내릴 수 있다는 독일의 자료를 근거로 제시한 정 교수는 이 경우 탄소배출 없이 재생에너지 공급변동성과 수요 변동성에 대응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 민주당이 48년 만에 청정에너지원에 원자력을 포함한 점을 언급한 정 교수는 “공급 변동성이 큰 전기를 포함해 탈탄소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석탄·가스 없이 기저발전과 보조발전이 가능해야 한다”며 “차세대 원자로가 그 대안으로 부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종배 건국대학교 교수도 “제조업 중심의 한국은 30~40년 안에 저탄소 에너지원을 저렴하게 공급하는 방법을 찾는 게 가장 큰 숙제”라며 “전력계통이 고립된 한국에게는 극단적인 도전이 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에서는 1970년대에 원전을 늘려서 전력도 공급하고 수전해를 통해 만든 수소도 활용하자는 제안이 나온 적이 있다”며 “한국이 마주한 과제의 해답을 수소나 열, 물 등 전력 분야 외부에서도 찾아보자”고 제안했다.

2030년까지의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NDC)와 2050년까지의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LEDS)을 연말까지 수립해야 하는 정부로서는 온실가스 배출이 없는 ‘원전 활용법’을 두고 고민에 빠질 전망이다.
장문기 기자 기사 더보기

mkchang@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