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칠레 태양광으로 남미 진출
과달루페, 마리아핀토 등 2곳에 총 13㎿ 태양광발전소 구축·운영 예정
작성 : 2020년 09월 25일(금) 18:09
게시 : 2020년 09월 25일(금) 18:10
가+가-

(왼쪽부터) 허경구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 사장, 양규현 한양전공 회장,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홍성민 에스에너지 회장이 25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칠레 태양광 발전사업 공동투자를 위한 주주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이 칠레에 구축될 태양광발전사업에 발을 들이며 남미 지역에 깃발을 꽂았다.

한수원은 25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 에스에너지, 한양전공과 칠레 태양광발전사업 공동투자를 위한 주주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칠레 수도 산티아고 인근 과달루페, 마리아핀토 등 2곳에 각각 6.6㎿, 6.4㎿ 설비용량의 태양광발전소를 건설해 25년간 운영하는 사업을 통해 한수원은 처음으로 남미지역에 진출하게 됐다.

한수원은 두 태양광발전소를 연내 착공, 내년 준공·상업운전에 돌입하는 게 목표라고 설명했다.

한수원에 따르면 칠레는 소규모 발전사업자가 정부의 지원을 받아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할 수 있어 매력적인 투자국으로 손꼽히며 이 사업은 청정개발체제(CDM) 적용 시 탄소배출권 확보를 통해 추가수익도 기대할 수 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칠레 태양광 발전사업은 국산 기자재를 제작·수출하는 중소기업과 공동으로 해외시장에 진출해 매출증대, 일자리창출에 기여하는 한수원형 그린뉴딜정책 추진 선도 사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한수원은 남미 지역 신재생시장 진출을 위해 이번 사업개발을 주도해 왔으며 건설, 공정관리와 더불어 앞으로 사업관리, 발전소 운영에도 참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장문기 기자 기사 더보기

mkchang@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