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 비상 대응 촉구 결의안’ 국회 본회의 통과 환영
전 세계적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대한민국 21대 국회의 의지 표명
연말까지 기후위기 대응 법제 정비 및 강화, 책임있는 ‘2050 감축목표’ 마련에 매진
작성 : 2020년 09월 25일(금) 08:17
게시 : 2020년 09월 25일(금) 08:17
가+가-

24일 국회 본회의에서 '기후위기 비상 대응 촉구 결의안'이 통과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국회기후변화포럼(대표의원 한정애·유의동)은 24일, ‘기후위기 비상 대응 촉구 결의안’의 국회 본회의 통과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나날이 심각해지는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포럼은 지난 6월 30일, 여야 당파를 초월해 총 48명의 국회의원들의 의견수렴을 통해 ▲21대 국회의 기후위기 대응 선언 ▲기후위기 시대에 부합하는 법제도 정비 및 강화 ▲2050 온실가스 순배출제로안 마련 촉구 ▲국회 기후위기대응 특위 설치 ▲정의로운 전환 정책 마련과 생물다양성 보호 등의 내용을 골자로, 21대 국회에서 처음으로‘기후위기 비상 대응 촉구 결의안’을 공동발의 한 바 있다.

한정애 포럼 대표의원은 “기후위기 비상 대응 촉구 결의안이 통과된 만큼 조속히 국회 내‘기후위기 대응 특별위원회’를 가동하고, 포럼의 여야 의원님들과 함께 기후위기 시대에 부합하는 입법 마련과 제도 정비에 박차를 가하겠다”라고 밝혔다.

역시 포럼의 대표의원인 유의동 의원은 “올해 연말까지 유엔에 제출해야하는 ‘2050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마련에 있어, 민주적이고 투명한 원칙을 기반으로 관련 정보를 제공하며, 다양한 이해당사자들의 의견수렴을 바탕으로 국제사회에 책임 있는 목표치를 제시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후위기 비상 대응 촉구 결의안의 통과를 시작으로 포럼은 올해 하반기 ▲기후위기 대응 입법 공청회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 공청회 ▲국가기후적응대책10년 평가 ▲기후위기 취약계층을 위한 제도 개선방안 등 실질적인 기후위기 대응책 마련을 위한 다양한 정책·입법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국회기후변화포럼은 기후변화 문제에 대한 범국민적인 논의와 실천을 위해 17대 국회인 2007년에 창립했다. 21대 국회에서는 여야 40명의 의원회원이 참여한 가운데, ▲ 강선우, 고용진, 기동민, 김상희, 김영주, 박병석, 박영순, 안호영, 윤재옥, 이소영, 이수진(지), 이용우, 이형석, 황보승희 의원이 정회원으로, ▲김성주, 김승원, 김웅, 김한정, 남인순, 민홍철, 박정, 변재일, 서범수, 설훈, 신현영, 안병길, 양금희, 양이원영, 양향자, 윤재갑, 이광재, 이만희, 이명수, 이영, 임이자, 조승래, 홍석준 의원이 준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오철 기자 기사 더보기

ohch@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