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국산 가스터빈 해외진출 위한 ‘팀 코리아’ 필요
작성 : 2020년 09월 24일(목) 14:31
게시 : 2020년 09월 25일(금) 10:31
가+가-
한국형 복합가스터빈 해외시장 진출을 위해 발전공기업과 제작사인 두산중공업이 적극 협력키로 한 것은 향후 증가하는 국내외 가스터빈 시장진출에 있어 분명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석탄화력을 폐쇄하고 가스터빈을 늘리는 방향으로 가닥이 잡힌 전력정책을 고려할 때 가스터빈 국산화에 대한 기대감은 높일 수 밖에 없는 상황에 기업들이 협력키로 한 것은 분명 현명한 선택이다.
국내 발전산업의 생태계를 보면 원자력과 석탄은 성숙기에 접어들어 기술경쟁력을 기반으로 해외시장에서도 충분히 통할 수 있는 기술축적이 됐지만 기후, 환경 이슈에 발목이 잡히며 시장에서 꽃을 피워 보지도 못하고 시든 상황으로 몰리고 있다. 국내에서 축적한 기술을 기반으로 석탄발전 수출을 추진하고 있지만, 국내에서부터 반대여론이 만만치 않다.
국내외 발전시장의 변화를 볼 때 당분간 시장을 주도할 발전원은 신재생과 LNG발전이 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해외 의존도가 높은 가스터빈 기술의 국산화는 무엇보다 중요한 현실이 됐다.
사실 국내 가스터빈 시장은 외국기업의 놀이터였다. 국내 LNG발전소 44곳에 들어간 가스터빈 150기는 전량 외국제품으로 GE, 지멘스, MHPS 등 3사가 황금 분활을 하며 나눠먹기를 했다. 또 효율이 높은 발전기 순으로 가동이 되면서 해외기업들은 국내시장을 테스트베드 처럼 활용하며 기술을 축적했다.
이 과정에서 엄청난 외화가 빠져 나갔다. 산업부 자료를 보면 150기 터빈 구매에 4조2104억원과 유지보수 비용 8조1208억원 등 총 14조3000억원이 지출된 것으로 조사됐다. 외국기업들은 터빈도 팔고, 유지보수를 하면서 제품가격의 2배 가까이 벌어들인 것이다.
정부가 앞으로 LNG발전의 비중을 늘리겠다고 하는 만큼, 외화 유출은 더욱 심해질 수밖에 없다. 이런 이유 때문에 가스터빈 국산화에 대한 목소리가 지속적으로 나왔지만 두산중공업 등 국내기업은 보일러와 원전산업에 주력하면서 가스터빈 국산화를 미뤄왔다. 탈원전, 탈석탄 때문에 찾아온 위기를 기회로 만들 수 있게됐다.
두산중공업이 독자기술로 가스터빈을 개발해 이를 김포열병합발전소에 적용한 후 2023년 실증을 통해 완성된 한국형 복합가스터빈 표준모델을 해외시장에 수출하겠다고 준비를 하고 있는 상황에서 주 수요처인 발전공기업들의 협력은 큰 힘이 될 것이다.
실제로 서부발전은 국산 가스터빈 실증을 위해 리스크를 감수하면서 김포열병합발전소에 설치하고 성능 테스트를 할 계획이다.
발전공기업들은 국내시장 뿐 아니라 해외시장 공략에도 적극적인 만큼, 2009년 UAE원전 수출 당시 기업들이 팀 코리아를 구성해 한몸으로 움직인 것 처럼 참여 기업들의 적극성도 필요하다.
이번 협력으로 국내 가스터빈의 첫 해외수출을 앞당길 수 있는 발판이 마련하는 것은 물론 앞으로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해외시장을 공략해 신성장 동력이 될 수 있게 육성해야 한다.
사설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1. 1
    (사설)RE100보다 CF100 구현 위해 원자력 역할 찾아야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원자력의 친환경성이 강조되면서 재생에너지 간헐성을 저탄소 전원으로 보완하기 위해서라…

    #사설
  2. 2
    (사설)신재생 보급 중심정책 재검토돼야

    태양광 등 신재생보급 정책이 뜻하지 않은 곳에서 발목을 잡히고 있어 보급 중심의 정책을 재검토 해야 한다. …

    #사설
  3. 3
    (사설)제2 반도체 될 배터리 화재로 발목 잡히면 안된다

    우리나라 경제를 이끌고 있는 반도체의 연간 수출액인 1267억달러(약 141조원)에 근접한 것으로 조만간 배…

    #사설
  4. 4
    (사설)수소차 충전소 확대・충전기술 국산화 시급하다

    정부가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 자동차 보급에 앞장서고 있지만 보급에 치중할 뿐 충전소 등 관리가 제대로 …

    #사설
  5. 5
    (사설)전력산업구조 '공공성, 환경' 우선에 두고 개편해야

    현재 공기업 중심의 전력산업을 어떻게 개편해야 하는지 논의가 시작됐고 이런 논의는 분명히 필요하다. 특히…

    #사설
  6. 6
    (사설)LNG발전소 가스터빈 부품 수입 40% 일본산

    LNG 발전설비 기술의 해외 의존도가 높다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일본기업에 대한 의존도가 절대적인 것으로 …

    #사설
  7. 7
    (사설)해상풍력 강국 위한 한전의 역할

    48조원이 투입될 ‘세계 최대 해상풍력단지가 전남 신안에 조성될 예정인 가운데 사업이 성공을 위해서 자금동원…

    #사설
  8. 8
    (사설)국내 해상풍력 시장 '남의 잔칫상' 되면 안된다

    재생에너지 발전량이 급격하게 늘면서 설비도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지만, 해당 분야에서 국내 기업들의 경쟁력이 …

    #사설
  9. 9
    (사설)에너지정책 방향은 맞지만 추진과정은 미흡했다

    올해 우리나라의 에너지정책은 ‘저탄소, 그린뉴딜’ 에 대한 명확한 방향 설정과 세부적이 추진 계획까지 세계적…

    #사설
  10. 10
    (사설)국감서도 지적한 비현실적 전기요금체계 개편 기대

    비현실적인 전기요금을 체계적으로 바꾸고, 환경비용을 반영할 수 있게 국회가 나서야 한다. 전기요금의 비현실성…

    #사설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