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해체연구소 창립 이사회 개최
초대 이사장에 정재훈 한수원 사장...“원전해체산업 육성 허브 역할 할 것”
작성 : 2020년 09월 23일(수) 00:32
게시 : 2020년 09월 23일(수) 00:32
가+가-

22일 부산 기장군 힐튼호텔에서 재단법인 원전해체연구소 창립 이사회가 진행되고 있다.

재단법인 원전해체연구소가 창립 이사회를 개최하고 안전하고 효율적인 원전해체를 위한 본격적인 항해에 나섰다.

한국수력원자력은 22일 부산 기장군 힐튼호텔에서 창립 이사회를 개최하고 임원 위촉장 수여, 연구소 법인설립 추진 경과·설립계획 보고, 임원진 토론 등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초대 이사장을 맡았으며 정부, 지방자치단체, 관계기관 소속 당연직 이사 9명과 학계 등 출연 기관 추천 이사 7명을 비롯해 총 16명의 이사와 민간 법률·회계 전문가 2명의 감사로 이사진이 구성됐다.

지난달 27일 법인설립을 완료한 원전해체연구소는 현재 연구소 주요시설을 설계하고 있으며 내년 하반기 착공, 2024년 준공을 목표로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정재훈 원전해체연구소 이사장은 “오늘은 원전해체산업 생태계 육성에 이정표가 되는 날”이라며 “앞으로 원전해체연구소와 중수로해체기술원을 적기에 건설해 원전해체 분야 기술자립을 주도할 수 있는 산업육성의 허브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원전해체연구소는 안전하고 효율적인 원전해체와 글로벌 해체시장 선점을 목표로 산업육성, 중소기업 지원 등 원전해체 생태계 기반 구축을 위한 역할을 수행한다.
장문기 기자 기사 더보기

mkchang@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