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전기차용 알루미늄 전선 양산
구리 전선보다 40% 이상 가벼워
국내 유일의 알루미늄 전선 전용 공장, 품질 확보
작성 : 2020년 09월 21일(월) 13:52
게시 : 2020년 09월 21일(월) 13:52
가+가-

LS전선 직원이 알루미늄 전선을 생산하고 있다.

LS전선(대표 명노현)은 전기차용 알루미늄 전선의 양산을 시작했다고 21일 밝혔다.

그동안 LS전선은 전기차 업계의 경량화 경쟁으로 알루미늄이 차량의 핵심 소재로 자리잡을 것으로 보고 투자를 확대해왔다.

알루미늄 도체 전선은 기존 구리 전선보다 40% 이상 가볍다. 이를 적용하면 차량 1대당 총 25kg에 이르는 전선의 무게를 약 15kg로 줄일 수 있다.

LS전선 공장은 국내에서는 유일한 알루미늄 전선 전용 라인을 구축했다. 구리와 알루미늄 전선 생산설비를 병용할 경우 구리 입자가 알루미늄을 부식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회사측은 일본 등의 주요 자동차 전장업체들도 알루미늄 전용 라인을 구축하는 추세이며, 알루미늄 전선의 비율이 현재 약 5% 이하에서 2025년 30% 이상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LS전선 관계자는 “알루미늄 사업 전문 자회사인 LS알스코를 통해 고강도의 알루미늄을 수급, 소재부터 전선 완제품까지 일괄 생산이 가능하다”며 “글로벌 와이어링 하네스 업체에 공급 계약을 앞두고 있어 추가 투자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양진영 기자 기사 더보기

camp@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