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공사,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구축에 나선다
18일 현대자동차·현대건설·KT와 K-UAM 사업 업무협약 체결
작성 : 2020년 09월 20일(일) 20:35
게시 : 2020년 09월 20일(일) 20:36
가+가-

18일 인천국제공항공사 대회의실에서 열린 인천국제공항공사, 현대자동차, 현대건설, KT 간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의 성공적 실현 및 시험비행 실증을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식’에서 전홍범 KT 부사장, 신재원 현대자동차 부사장, 백정선 인천국제공항공사 여객본부장, 서경석 현대건설 부사장(왼쪽부터)이 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구본환)는 18일 공사 대회의실에서 현대자동차(대표 이원희), 현대건설(대표 박동욱), KT(대표 구현모)와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의 성공적 실현 및 시험비행 실증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 체결식에는 백정선 인천국제공항공사 여객본부장과 신재원 현대자동차 부사장, 서경석 현대건설 부사장, 전홍범 KT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UAM 시험비행 실증사업을 추진하는 것을 골자로 하며, 이를 바탕으로 2025년 UAM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는 국토교통부 UAM 민관협의체(UAM Team Korea)와 함께 UAM 조기 안정화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2001년 개항 이래 구축한 항행시설 무중단 운영과 세계 1위의 공항서비스 노하우를 바탕으로, UAM 공항셔틀 운영개념 연구를 추진하고 UAM(UTM) 인프라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 시험비행을 추진해 UAM 실증에 앞장서고, 기존 항공기 운항체계(ATM)와 UAM 교통관리 간의 연계를 통해 안전한 UAM 공항셔틀 서비스를 선도할 계획이다.

UAM 민관협의체의 분야별 대표기관인 현대자동차는 UAM 기체개발 및 시험비행 지원을 맡게 되며, 현대건설은 버티포트(Vertiport) 인프라 구축과 교통연계, KT는 UAM 통신인프라 구축 등을 담당해 UAM 구현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백정선 인천국제공항공사 여객본부장은 “이번 협약체결을 바탕으로 정부 핵심과제인 UAM 선도를 위한 초석을 놓았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유관기관과의 적극적인 협력체계를 바탕으로,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의 성공적 실현을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용어설명
UAM(Urban Air Mobility) : 도심항공교통
ATM(Air Traffic Management) : 항공교통관리
UTM(UAS Traffic Management) : 무인비행장치 교통관리
Vertiport : UAM 이착륙 시설
정형석 기자 기사 더보기

azar76@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