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공동주거시설 전기설비 개선사업 재입찰 안한다
전기안전공사, 전기공사협회와 업계 의견 받아들여 종전 입찰 1순위 업체와 계약하기로 결정
작성 : 2020년 09월 18일(금) 11:20
게시 : 2020년 09월 18일(금) 16:06
가+가-
최근 재입찰로 논란이 돼 온 ‘장애인 공동주거시설 전기설비 개선사업’이 종전 입찰대로 진행된다.

한국전기안전공사는 ‘장애인 공동주거시설 전기설비 개선사업’ 16건에 대한 재공고를 취소하고 종전 입찰대로 계약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장애인 공동주거시설 전기설비 개선사업은 전기시설물의 노후화로 화재위험성에 노출된 장애인 공동주거시설에 대한 에너지 복지정책 일환으로 추진돼 온 사업으로 올해부터 앞으로 5개년 사업계획에 따라 진행된다.

지난 8월 19일 전기안전공사는 조달청을 통해 관련 공사를 입찰공고하고 개찰 및 적격심사를 진행하던 중 기초가격 오류·변경 및 입찰공고문 일부 수정이 필요하다는 이유로 16건 모두 입찰 취소했다. 이후 9월 11일에 재공고를 하자 처음 1순위로 선정된 업체가 일제히 거세게 반발했다.

한국전기공사협회(회장 류재선)도 전기안전공사 측에 관급자재를 사급자재로 변경하는 것은 설계변경, 계약금액 조정으로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또 자재 수급 방식의 변경으로 인한 오류와 입찰공고문 수정은 입찰의 공공성과 공정성이 침해될 정도의 재공고 사유에 해당하지 않아 재공고를 취소하고 종전 공고대로 진행해 줄 것을 강력하게 요청했다.

결국 전기안전공사는 전기공사업계의 의견을 받아들여 내부 논의를 거쳐 입찰 재공고를 취소하고 종전 입찰 1순위 업체에 대한 적격심사 후 계약을 진행하기로 했다.
정형석 기자 기사 더보기

azar76@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