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에너지, 온택트 소통으로 코로나 블루 이겨낸다
‘랜선 인문학 발전소’ 프로그램 코로나19에 지친 직원들 마음 보살펴
작성 : 2020년 09월 16일(수) 17:49
게시 : 2020년 09월 16일(수) 17:52
가+가-

포스코에너지 직원들이 원격 화상 앱을 활용한 ‘랜선 인문학 발전소’를 소개하고 있다. ‘인문학 발전소’는 포스코에너지 고유의 인문학 강연 프로그램이다.

포스코에너지(사장 정기섭)가 ‘랜선 인문학 발전소’ 등 온택트(온라인 비대면 소통을 일컫는 말) 프로그램을 새롭게 마련해 코로나19로 지친 임직원들 마음 다독이기에 나서고 있다.

인문학 발전소는 ‘발전회사의 인문학 강연’이라는 의미와 ‘다양한 강연을 통해 역량을 발전시킨다’는 의미를 동시에 갖고 있는 포스코에너지 고유의 인문학 강연 프로그램이다.

포스코에너지는 지난해 열린 마음으로 소통하는 배려와 존중의 조직문화를 구축하고자 ‘인문학 발전소’라는 소통 프로그램을 신설했다. 인문학 발전소는 매월 클래식, 역사, 와인, 사진 등 직원들의 흥미를 끌 수 있는 주제로 강의를 진행해 인문학적 공감대 뿐만 아니라 새로운 소통의 장으로 자리 잡아왔다.

포스코에너지는 코로나19에도 임직원간 소통을 이어 갈 수 있도록 원격 화상 회의 앱을 활용한 온택트 방식의 ‘랜선 인문학 발전소’로 기존의 인문학 발전소를 한층 업그레이드 해 선보인다.

랜선 인문학 발전소는 코로나19에도 슬기롭게 여행의 감성을 느끼고 문화 생활을 할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하는 직원들의 아이디어로 시작됐다.

랜선 인문학 발전소의 첫 강연은 유명 화가의 세계적 명작과 함께 작품의 배경이 되는 장소를 소개하는 ‘Art & Travel (여행, 예술이 되다)’로 진행됐다. 특히 코로나19로 재택근무 중인 직원들 뿐만 아니라 가족들도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정기섭 포스코에너지 사장은 “기업시민 경영이념 실천 주체인 직원이 행복한 일터를 만들어주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배려와 존중의 조직문화를 만들어 직원들이 역량을 마음껏 발휘하고 일과 삶의 균형을 이루어 코로나19를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향후 포스코에너지는 임직원들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해 인문학 발전소를 포스코에너지 대표 소통 프로그램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포스코에너지는 직원들을 위한 행복한 일터를 제공하고자 다양한 방안들을 마련하고 있다. 8월부터는 직원들의 출산장려와 육아기 경력단절 방지를 위해 육아와 업무를 병행할 수 있는 ‘경력단절 없는 육아기 재택근무제’를 시행하고 있다.

또 코로나19를 건강하게 극복하고 기업시민 경영이념 실천에도 동참할 수 있도록 8월부터 2차수에 걸쳐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며 ‘전사 걷기 챌린지’도 실시하고 있다. 챌린지에 성공한 직원들에게는 공기정화 효과가 있는 반려식물을 선물로 증정하고 반려식물 1개당 삼척산불피해지역에 1그루의 나무를 기증해 숲 조성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정형석 기자 기사 더보기

azar76@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