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금정구 등 전국원전동맹 원전6기 셧다운 관련 대책마련 촉구
지진도 아닌 태풍으로 원전6기 정지, 원전인근지역 주민 불안 점점 가중
전국16개 지자체 공동성명 발표...‘원전고장 등 사고 발생시 현장확인, 조사참여권 보장’ 등 요구
작성 : 2020년 09월 09일(수) 07:14
게시 : 2020년 09월 09일(수) 07:14
가+가-
원전 인근 16개 지방자치단체로 구성된 전국원전인근지역동맹(회장 박태완 울산 중구청장, 부회장 정미영 부산 금정구청장,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은 성명서를 내고 잇따른 태풍으로 인해 셧다운 사태가 발생한 원자력발전소 문제와 관련 대책을 촉구했다.

원전동맹은 성명서에서 "지난해 발생한 한빛1호기 수동정지 사고, 하나로원자로 자동정지 사고에 이어 올해 '한국판 명품원전'이라고 불리는 신고리 3‧4호기 침수 사고, 한전원자력연료(주)의 6불화우라늄(UF6) 유출사고 등이 발생한 상태에서 태풍으로 인한 원전6기 가동중단은 사상초유의 사태"라며 "잇따른 사고로 말미암아 원전 인근 지역 314만 주민들의 불안감은 점점 높아지고 있다"며 우려를 표시했다.

이어 “2011년 후쿠시마 원전사고를 계기로 원전에 대해 천문학적인 예산으로 대대적인 안전보강을 했지만 유사한 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주민 불안을 가중하고 있으며, 2003년 발생한 태풍 매미 때도 고리원전이 가동 중단된 사례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또다시 태풍으로 인한 원전 가동중단 사태가 발생한 것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또한 방사능으로부터 지역주민을 안전하게 보호하고 314만 국민들의 환경권을 보호하기 위해 ▲원전정책 결정 시 원전 인근 기초지자체장의 동의 의무화 ▲원전 관련 모든 정보를 원전 인근 지자체와 공유하고 원전고장 등 사고 발생 시 현장확인·조사참여권 보장 ▲사고원인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실질적인 재발방지 대책 강구를 주장했다.

부회장을 맡고 있는 정미영 금정구청장은 “근래 잦은 고장과 사고로 인해 원전인근지역 314만 국민들의 생존권이 크게 위협당하고 있고 유사한 사고가 지속적으로 반복되고 있다”며 “원전사고 발생 시 원전인근지자체는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입게 되고 주민안전을 책임져야 하므로 각종 원전정책에 인근지자체가 참여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해 10월 결성되어 지난 7월 완전체로 거듭난 전국 원전동맹은 울산 중구, 남구, 동구, 북구를 비롯해 부산 금정구·해운대구, 전남 무안·함평·장성군, 전북 부안·고창군, 경북 포항시와 봉화군, 경남 양산시, 강원 삼척시, 대전 유성구 등 16개 원전 인근 지자체, 소속 주민만 314만여 명에 이르는 단체다.

원전동맹은 원전 인근 지역 주민들의 환경권 보장 등을 위해 정부와 국회에 '원자력 안전 교부세' 신설 법안 통과, 원전정책 추진 시 16개 지자체 의견 적극 반영 등을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있다.
윤재현 기자 기사 더보기

mahler@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