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국 의원 “서울 지하철 영업손실 연간 5000억 이상…외국인 연장자 무료정책 이해 불가”
작성 : 2020년 09월 08일(화) 17:08
게시 : 2020년 09월 08일(화) 17:08
가+가-

김희국 의원

서울교통공사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김희국 의원(국민의힘‧경북 군위군의성군청송군영덕군)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서울시 지하철 영업손실이 해마다 5000억원 이상씩 발생하고 있다.

서울 지하철 1~4호선을 운영하던 서울메트로와 5~8호선을 운영하던 서울도시철도공사가 통합하기 전인 2016년 양 회사의 영업손실이 3305억원 규모였으나 서울교통공사가 2017년 5월 31일 출범한 이후 적자는 오히려 연간 2000억원이 증가해 2017년부터 5300억원대 영업손실을 기록하고 있다. 2016~2019년 4년간 기록한 영업손실은 1조9178억원에 이른다.

이 기간 노선별로는 1호선이 406억3700만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3호선은 4219억5900만원, 4호선은 3002억7000만원, 5호선은 4701억2800만원, 6호선은 3867억8400만원, 7호선은 3125억7100만원, 8호선은 1,537억6800만원의 영업손실을 각각 냈다.

다만 2호선은 같은 기간동안 1689억4000만원의 영업이익을 냈고 대행 사업인 7호선 연장구간과 9호선 운영은 영업손실이 없다.

이런 상황에서도 지난 2015년 서울시는 외국인 연장자(65세 이상)에 대해서도 내국인과 똑같이 지하철 요금 무료정책을 시행해오며 영업손실 폭을 증가시키면서 지하철 요금 200~300원 인상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김희국 의원은 “지난 2017년 서울메트로와 서울도시철도공사 통합으로 영업손실이 줄어들기는커녕 오히려 대폭 증가했다는 사실은 이해하기 어렵다”며 “이런 상황에서 혹독한 구조조정과 내부혁신을 통한 경영개선 노력도 없이 외국인 연장자에까지 무임승차를 적용하는가 하면 또다시 요금 인상으로 적자를 메우려는 것을 서울시민들이 용납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박정배 기자 기사 더보기

pjb@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