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울 1·2호기 설비 내 방사선 경보 발생...방사성물질 외부 누출 無
액체폐기물처리계통에서 경보 발생...원안위 “초기상황 파악 중”
작성 : 2020년 09월 08일(화) 05:46
게시 : 2020년 09월 08일(화) 05:46
가+가-

한국수력원자력 한울원자력본부.

한국수력원자력 한울원전 1·2호기 설비 내 방사선 감시기에서 경보가 울리는 일이 발생해 관계기관이 조사에 착수했다. 방사성물질이 외부로 누출되지는 않았다.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엄재식)는 한수원으로부터 7일 오후 5시 45분경 한울 1·2호기 공용 설비인 액체폐기물처리계통에서 방사선경보가 발생했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원안위는 “현장에 설치된 지역사무소에서 초기상황을 파악하고 있다”며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 전문가로 구성된 사건조사단을 파견해 상세원인 등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원안위에 따르면 이날 한울 1·2호기 액체폐기물처리계통 내 액체폐기물 증발을 위한 가열기에 사용되는 보조증기 응축수 회수탱크 방사선감시기에서 경보가 발생했다.

원안위는 이번 사건의 원인과 재발방지대책 등을 철저히 확인할 계획이다.
장문기 기자 기사 더보기

mkchang@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