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체코 두코바니 신규원전 수주 ‘총력전’
정재훈 사장, 한국 정부와 한수원 의지 표명 위해 ‘체코행’
원전특사, 체코전력공사, 체코 의회 등 방문해 홍보 나서
작성 : 2020년 09월 04일(금) 15:22
게시 : 2020년 09월 04일(금) 15:22
가+가-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왼쪽 첫 번째)이 지난 2일(현지시간) 체코 총리공관에서 야로슬라브 밀 원전특사(오른쪽 첫 번째)과 한-체코간 신규원전사업 관련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신규 원자력발전소 건설을 위한 사업계획을 공식화한 체코로 날아가 ‘원전 세일즈’에 나섰다.

한수원은 정 사장이 확고한 참여 의지를 체코 정부와 발주사에 전달하기 위해 지난 2일(현지시간) 체코 프라하를 방문하는 등 체코 신규원전 수주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4일 밝혔다.

정 사장은 이날 체코 신규원전사업 총괄책임자인 야로슬라브 밀 원전특사, 체코전력공사 경영진과 만남에서 신규원전사업을 포함한 한-체코 원전 분야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어 체코 의회를 방문, 원자력상임위원회 소속 의원과 한-체코 의원친선협회 회장에게 한국의 우수한 원전기술과 안전성을 홍보했다.

한수원은 지난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 이어 정 사장이 연이어 체코 신규원전 관련 인사들을 만나며 한국 정부와 한수원의 강력한 사업참여 의지를 전달하는 계기가 됐다고 분석했다.

정 사장은 “지난 2월 한수원이 제시한 설계·구매·시공(EPC) 공급모델이 체코 신규원전 공급모델로 확정된 것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라며 “지난 50여 년간 축적한 경험과 역량을 결집해 체코 원전사업을 수주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수원은 정 사장이 두코바니 신규원전 건설 지역에서 현지 원전 관련 기업들과 만나 ‘원전 운영, 정비, 연구·개발(R&D) 등에 관한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사회복지기관을 방문해 지원품을 전달하는 등 한-체코 간 지속적인 교류와 상호협력을 통한 우호적인 관계 유지를 위해 현지에서 다양한 활동을 펼쳤다고 덧붙였다.
장문기 기자 기사 더보기

mkchang@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