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노후변압기 교체 서둘러야
비용 지원해도 아파트 노후 변압기 교체 지지부진...정전되면 불편은 주민들이 겪는다
작성 : 2020년 08월 27일(목) 13:58
게시 : 2020년 08월 28일(금) 10:06
가+가-
노후 아파트 정전 예방을 위해 우선 노후 변압기를 교체해야 한다는 지적이 많지만, 아파트 단지들이 부담금 때문에 교체를 머뭇거리고 있어 대책 마련이 필요해 보인다. 아파트 변압기 교체는 여름철 정전 예방을 위한 첫 번째 조치라고 할 수 있지만, 주민들도 그렇고 관리자들이 무관심해 결국 불편을 주민들이 겪게 된다.
최근 2~3년 사이에 수도권 대형 아파트 단지를 중심으로 정전 발생 사례가 증가하면서 정부와 한전이 아파트의 노후 변압기 교체지원예산을 대폭 늘려 아파트 단지의 자체부담금을 20%로 낮췄음에도 불구하고 교체실적은 저조한 것으로 조사됐다. 노후 변압기를 교체한 아파트 단지는 249개에 불과해 교체대상 아파트 단지 6381개 중 3.9%만이 노후 변압기를 교체했다.
아파트에서 정전이 발생하는 이유는 다양한데, 우선 전기를 공급하는 전기시설이 낡았거나, 설비의 용량이 부족한 게 가장 큰 원인이다. 특히 1980년대~1990년대 아파트 200만호를 보급했는데 당시에 지어진 아파트의 경우 변압기의 용량이 문제가 될 수 있다. 당시 아파트에서 사용하는 전기는 전등, TV, 냉장고가 부하의 대부분이었기 때문에 가구당 설계용량이 1kW 남짓했는데 현재는 가전이 대형화되고 에어컨 등 전기 사용량이 많은 가전이 늘면서 변압기 용량이 부족한 아파트를 중심으로 정전이 늘고 있다. 강남의 오래된 대형 아파트 단지의 경우 변압기 용량 부족으로 정전이 발생해도 아파트 가격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쉬쉬하는 경우도 있는가 하면, 재건축을 앞둔 아파트는 굳이 돈을 들여 변압기를 교체할 필요가 없다는 인식 때문에 정전되지 않을까 걱정하며 살고 있는 경우도 있다.
이들 단지를 대상으로라도 정밀점검을 통해 노후설비는 교체를 강제화 할 수 없다면 유도할 수 있는 지원책을마련할 필요가 있다.
전기설비 관리의 사각지대도 없도록 해야한다. 아파트 전기설비는 당연히 한전에서 관리하는 것으로 오해해 관리의 사각지대도 존재하고 있다. 현행 전기사업법에 따르면 계약전력 1000kW 이상 아파트는 전기안전관리자를 선임해 상주시키도록 하고 있다. 그 이하 용량은 상주 의무가 없다.
계약 전력을 기준으로 볼 때 300세대~600세대 규모의 아파트는 전기안전관리자가 상주를 하지 않는 셈이다. 전문인력 상주가 힘들다면 변압기 등 전력공급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기기에 대해서는 정확히 수명을 정해놓거나, 주기적인 점검을 통해 정전을 유발할 수 있는 기기는 교체토록 강제화하는 것도 필요하다.
각 가정에서 전기에 전적으로 의존하는 전기화(化)가 빠르게 진행되면서, 전기가 없으면 생활 자체가 안 될 정도로 불편을 겪지만, 그 값어치는 점점 떨어져 사용한 만큼 비용을 지불하는 것도 거부하는 경우가 빈번하다. 가장 비싼 고급 에너지인 전기를 편리하게 사용하고 있지만, 제값은 지불하는지 냉정하게 돌아봐야 할 것이다.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