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공사협회 류재선 회장, 김남국 의원 예방…“스마트 건설기술 특별법 부결돼야”
경기도회 집행부 동행…金 의원 “분리발주 취지 적극 공감”
작성 : 2020년 08월 12일(수) 13:52
게시 : 2020년 08월 12일(수) 13:52
가+가-

류재선 회장(오른쪽 두 번째)을 비롯한 전기공사협회 인사들과 김남국 의원(오른쪽 세 번째)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류재선 한국전기공사협회 회장과 경기도회 집행부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김남국 의원(더불어민주당·경기 안산시단원구을)을 방문, 같은 당 이원욱 의원이 발의한 ‘스마트 건설기술 활용 촉진 특별법안’ 통과 저지를 요청했다.

12일 열린 김 의원 예방에는 류재선 회장과 함께 박성순 경기도회 회장, 장기 안산시협의회 회장이 참석했다. 또 김범규 전기공사협회 정책고문이 동행했다.

전기공사협회 인사들은 김 의원을 만난 자리에서 이원욱 의원의 이 발의 법안이 ‘상생’을 지향하는 분리발주를 고사(枯死)하고 (대형)건설업계의 통합발주 의지를 법으로 다시 보장하는 법안이라는 점을 분명히 강조하면서 법안의 부당성을 함께 인식할 것을 촉구했다.

류재선 회장은 “전기공사와 정보통신공사 업역은 일찌감치 분리발주가 제도화돼 현재 완전한 정착을 위해 정진하고 있고 소방시설공사도 제20대 국회에서 극적으로 분리발주가 법의 강제 사항으로 지정됐는데 이 같은 ‘상생’을 위한 노력을 무색하게 하는 ‘스마트 건설기술 활용 촉진 특별법안’은 반드시 부결돼야 한다”고 김 의원에게 전했다.

류 회장은 “고질적인 하도급 체제로 인해 공사비도 제대로 받지 못하고 경영난에 시달리는 중소규모의 업체들이 몸부림치는 것을 고려하면 건설업계의 논리만 고스란히 반영한 이 법안의 통과를 막을 것을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남국 의원은 “중소기업의 상생 경제를 지향하는 취지의 분리발주에 깊이 공감하고 있으며 이원욱 의원을 만나 법안에 대해 자세히 설명을 듣겠다”면서 “의정활동을 전개하면서 언제나 약자의 편에 서서 모두가 공존할 수 있는 경제를 확립하는 데 힘쓰겠다”고 약속했다.
박정배 기자 기사 더보기

pjb@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