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비아이, 경찰청과 전기이륜차 ‘S모델’ 73대 공급 계약
내연기관 125cc급 이상의 제품…공개입찰 성능 규격 기준에 부합
작성 : 2020년 08월 07일(금) 12:27
게시 : 2020년 08월 07일(금) 12:29
가+가-

엠비아이가 경찰청에 공급할 전기이륜차 'S모델'.

엠비아이가 경찰청과 전기이륜차 물품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엠비아이는 지난 6일 경찰청과 스쿠터형 ‘S모델’ 73대에 대한 구매계약을 체결했다.

조달청 나라장터에 따르면 경찰청은 지난달 10일과 이번달 4일 2회에 걸쳐 ‘전기이륜차 73대 구매’ 입찰 공고를 실시했지만 응찰한 업체는 엠비아이가 유일했다.

경찰청은 입찰 사양에서 ‘자동차 및 자동차부품의 성능과 기준에 관한 규칙’에 의한 안전기준에 적합한 전기이륜차 성능 기준을 제시했다. 이는 기존 운용 중인 125cc급 내연기관 이륜차 성능을 요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경찰청에 납품하는 엠비아이의 전기이륜차 사양은 ▲배터리(리튬이온) 용량 2.3kWh ▲센터형 PMSM 모터 ▲정격 출력 5kW ▲최대 출력 9kW ▲최대 토크(휠) 220Nm 등이다.

경찰청은 이번에 구매한 전기이륜차를 일선 지구대 및 파출소의 치안 활동에 투입할 것으로 전해졌다.

정영수 엠비아이 기업부설연구소 소장은 “자사 제품은 기존 내연기관 125cc급 이상의 성능을 발휘한다”며 “순간 가속력도 내연기관을 능가해 경찰의 신속한 순찰 업무에도 적합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유문수 엠비아이 대표는 “이번 계약은 탄탄한 특허 기술력이 바탕이 된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친환경 시대에 맞는 것은 물론 내구성과 고성능을 실현한 제품임을 확인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경찰청 납품은 저탄소 시대 요구에 맞게 다양한 분야로 뻗어 나갈 수 있는 ‘파워트레인’ 원천·핵심 기술을 갖추고 있음을 의미하는 것”이라며 “3년여간 국내 순수 엠비아이의 아이디어로 창안한 제품 디자인은 관련 대회에서 수상을 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엠비아이는 충청북도 청주시에 소재했으며 S모델 외에도 V, X 전기이륜차와 더불어 개인용 충전기(DTC), 공유 배터리 스테이션(SBS)을 생산하면서 플랫폼앱(mbigo)을 통해 토탈 솔루션을 제공한다.

엠비아이는 지난해 12월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 ‘2019 대한민국 지식재산대전’, ‘서울국제발명대회’에서 대상을 비롯해 7개 부문의 상을 휩쓸며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엠비아이의 전기이륜차 구매를 원하는 일반 소비자들은 전국 대리점을 통해 정부 보조금 혜택을 받아 구입 가능하다.
이근우 기자 기사 더보기

lgw909@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