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5・6호기 인접 울주군 서생면 주민들, ‘차별’ ‘불편’ 더 못 참아…‘기장군 편입’ 요구 움직임
원전 유치·가동으로 울주군 세수 증대 기여했지만 혜택은 커녕 홀대만 당해
작성 : 2020년 08월 05일(수) 22:09
게시 : 2020년 08월 07일(금) 09:29
가+가-

지난 2월 울산 울주군 서생면에는 부산 기장군 편입을 요구하는 현수막이 걸렸으며 지역 내 사회단체들을 중심으로 추진위원회 구성을 계획 중에 있다.

신고리 3·4호기가 가동 중이며 5·6호기가 건설 중인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 주민들이 ‘부산시 기장군’으로 편입을 요구하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올해 초 서생면 곳곳에 ‘기장군 편입’을 주장한 현수막이 걸리면서 서생면 일대의 행정구역 변경 공론화 기류가 감지됐다.
서생면 주민들이 이례적으로 행정구역 변경을 위한 집단행동에 나선 주된 이유는 ‘차별’과 ‘불편’이다. 원자력발전소 유치·가동으로 울주군 세수 증대에 기여했지만 정작 서생면 지역은 그만큼 혜택을 보지 못하고 있다는 불만인 ‘서생 홀대론’에서 비롯됐다.
“기장군 편입 시도가 현수막 때문에 언론에서 관심을 보인 것일 뿐 편입 시도가 하루아침에 발생한 것이 아니다”는 서생면 한 주민의 토로에서 주민들 입장에선 얼마나 절실한 현안인지 짐작케 한다. 지난 1962년부터 10년간 동래군에 속했던 역사까지 언급되는 것도 주민들의 요구가 일시적인 것이 아니라는 것을 증명하고도 남는다.

주민들은 나날이 발전하는 기장과 달리 서생면은 홀대 당했다는 인식이 팽배해 있다.
서생면 주민 김모씨는 “예전에는 서생면이 기장군 일광면보다 컸지만 지금은 비교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서생면이 시골마을에 머물러 있는 반면 기장군은 일광신도시, 정관신도시, 동부산관광단지 등이 조성되면서 하루하루가 다르게 변화‧성장하는 지역의 면모를 느낄 수 있다. 오는 2023년에는 ‘꿈의 암치료기’라 불리는 중입자가속기가 고리원전에서 불과 6km 떨어진 동남권원자력의학원 옆에 들어설 예정이다.
서생면 주민들의 행정구역 변경 요구에는 울주군수에 대한 불만도 한몫하고 있다. 울주군 내에 범서읍의 경우, 각종 정책과 사업이 집중되면서 인구 7만명이 넘는 반면에 서생면 인구는 8500여명으로 제자리걸음하는 등 군수가 서생면을 소홀히 생각한다는 것이다.
지역 주민 이모씨는 “당의 공천을 받아 당의 입장을 생각해야 하는 이선호 울주군수와 무소속으로 군민만 바라보는 오규석 기장군수는 자질론에서도 비교된다”고 말했다.
국도 31호선 자동차전용도로가 생겨난 후 서생면 주민의 생활권역이 부산권인 것도 행정구역 변경을 요구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울산대학병원보다 해운대 백병원을 이용하는 사람이 많을 뿐만 아니라 비행기를 이용할 때도 울산공항보다 부산 김해공항을 더 많이 이용한다. 심지어 서생면 최대 관광지인 간절곶을 찾는 관광객도 울산보다 부산이 많다.
정부 에너지 정책 측면에서도 기장군 편입이 바람직하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주민 김모씨는 “한수원 고리본부와 새울본부는 인접해 있음에도 행정구역 때문에 나뉘어져 있는 것”이라며 “서생면이 기장군에 편입되면 고리본부와 새울본부는 통합할 것이기 때문에 한수원에도 득이 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울주군은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울주군 관계자는 “서생면을 무시하는 것은 아니며 기장군에 편입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또 “군수가 5월 경 서생면을 직접 방문, 주민들의 고충사항을 직접 들어 편입 움직임은 잦아든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주민들은 달라진 게 없는 상황에서 기장군 편입 요구는 여전하다는 입장이다.
한 주민은 “지금 주민투표를 하면 80%이상 편입을 찬성할 것”이라며 “2월 이후 잦아드는 것처럼 보이는 것은 코로나 기승과 국회의원 총선 때문으로 기장군 편입은 서생면 주민들의 오랜 염원이다”고 말했다. 기장군 편입을 적극 추진 중인 주민 중 한 명은 울주군으로부터 간접적인 압력을 받았다는 주장까지 나왔다.
서생면 주민들은 올해 중 지역 내 사회단체 30곳을 중심으로 추진위원회 구성을 계획하고 있다.
더 나아가 헌법소원까지 검토하는 분위기다. 지방자치법에 따라 지방의회의 동의를 받아야 행정구역 변경이 가능한데, 원전 세수가 많은 서생면을 보내줄 리가 없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윤재현 기자 mahler@
윤재현 기자 기사 더보기

mahler@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