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7조원 투입하는 ‘동서발전형 뉴딜’ 종합계획 공개
오는 2025년까지 7조461억원 투자...신규일자리 3만8000개 창출 목표
작성 : 2020년 08월 04일(화) 12:18
게시 : 2020년 08월 04일(화) 12:19
가+가-

한국동서발전이 공개한 ‘동서발전형 뉴딜 종합계획’.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이 한국판 뉴딜 정책에 발맞춰 오는 2025년까지 7조461억원을 투자해 신규 일자리 3만8000개를 창출한다는 청사진을 공개했다.

동서발전은 지난 3일 본사 경영진과 간부, 사업소장 전원이 화상으로 참여한 경영전략회의를 통해 그린뉴딜, 디지털뉴딜, 안전·환경망 구축 등을 골자로 하는 ‘동서발전형 뉴딜 종합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동서발전은 오는 2025년까지 신재생·수소산업에 약 2조7000억원을 투자해 설비용량 4.3GW 달성에 나선다.

이를 통해 2025년까지 태양광 1GW, 풍력 2GW 설비용량을 확보하고 강원-충청-울산을 잇는 수소산업 트라이앵글을 구축한다.

또한 빅데이터,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로봇, 드론 등 11개 4차산업 기술과 관련, 총 147건의 과제를 추진하고 2025년까지 418건, 총 987억원 규모의 미래성장형 융복합 연구·개발(R&D), 실증사업을 계획하고 있다.

현재 17개 중소벤처기업으로 구성된 4차 산업혁명 얼라이언스도 50개 기업 규모로 확대된다.

마지막으로 안전·환경 분과에서는 ‘사람 중심 안전망, 국민 공감 환경망’을 구축하기 위해 석탄화력 환경설비 개선에 돌입, 2미세먼지를 2015년 배출량의 48% 수준으로 감축하고 지능화·무인화를 통해 안전한 근로공간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은 “한국판 뉴딜 발표에 발맞춰 본업과 연계한 신재생 확대와 수소경제 전주기 원천기술 확보를 최우선과제로 추진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디지택트’ 인프라 구축으로 업무 혁신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이번 종합계획을 추진하기 위해 최고경영자(CEO)를 단장으로 ▲그린뉴딜 ▲디지털뉴딜 ▲안전·환경 ▲사회적가치 등 4개 분과로 구성된 뉴딜 추진단을 발족하고 10대 역점분야 91개 중점과제를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장문기 기자 기사 더보기

mkchang@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