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진복합소재, 현대차 수소버스 추가 수주
시스템(모듈) 및 연료탱크 공급 업체 선정
상용차용 연료탱크 제조 설비 증설 예정
작성 : 2020년 08월 04일(화) 10:00
게시 : 2020년 08월 04일(화) 10:00
가+가-


일진복합소재(대표 김기현)는 4일 현대자동차의 수소전기 경찰버스 및 중장거리 운행 광역버스에 장착되는 수소 저장 시스템(연료탱크+모듈) 양산 공급업체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5월 수소전기 시내버스 수주에 이은 추가 양산 수주다.
정부는 수소경제 로드맵에 따라 2040년까지 수소차 620만대 생산 및 수소충전소 1200개소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가운데 수소전기버스는 2040년까지 4만대, 중장거리 버스는 2022년 광역버스를 시작으로 2030년까지 약 2만대를 보급할 계획이다.
일진복합소재는 정부의 수소경제 로드맵에 발맞춰 관련 설비도 증설할 계획이다.
일진복합소재는 일진다이아몬드의 자회사(지분율 86.95%)로 국내에서 유일하게 수소전기차량용 연료탱크 양산을 하고 있는 복합소재 연료탱크 전문기업이다.
일진복합소재는 2014년 현대자동차가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투싼 수소전기차에 연료탱크를 공급한 데 이어 2018년부터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에도 연료탱크를 독점 공급하고 있다.
일진복합소재의 수소연료탱크는 고강도 플라스틱 재질의 원통형 용기에 탄소섬유를 감아 만드는 TYPE 4 용기다.
철재 TYPE 1 연료탱크 보다 무게는 60% 이상 가볍고 강도는 10배 이상 높아 밧데리 전기차보다 긴 운행거리가 장점인 수소 전기차의 핵심부품이다.
김기현 일진복합소재 대표는 “일진복합소재의 수소연료탱크는 파열·내압·기밀 등 25개 항목에서 글로벌 안전 기준을 뛰어넘는 세계 최고 제품”이라며 “앞선 기술을 바탕으로 승용에 이어 글로벌 시장에서 빠르게 성장하는 상용 수소전기차 양산 시장을 선점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송세준 기자 기사 더보기

21ssj@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