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물공사 사장 후보자 공모…벌써 여권 인사 유력설
내달 3일까지 후보자 접수, 산업부장관 임명
6조 부채 및 통폐합 문제 해결 필요, "정치인 사장이 와야"
작성 : 2020년 07월 30일(목) 17:15
게시 : 2020년 07월 30일(목) 17:36
가+가-

강원도 원주에 위치한 한국광물자원공사 본사.

광물자원공사 사장 후보자 공모가 진행 중인 가운데 벌써부터 여권 출신 인사 유력설이 나오고 있다.

30일 자원업계에 따르면 한국광물자원공사는 지난 27일 사장 후보자 모집 공고를 냈다. 후보 응모 기간은 내달 3일 오후 6시까지이다.

공고에 따르면 사장 임기는 3년이며, 직무수행실적에 따라 1년 단위 연임이 가능하다. 광물공사 임원추천위원회가 응모 후보자 중 서류와 면접 심사를 거쳐 복수의 후보를 추천하면 주무기관인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임명하는 과정을 거친다.

광물공사 사장 자리는 2018년 6월부터 공석인 채로 있다. 그해 5월 산업통상자원부가 이명박 정부에서 진행된 해외자원 개발사업과 관련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면서 당시 김영민 사장이 임기를 남겨두고 중도 퇴임했다.

업계에선 아무래도 광물공사가 처한 문제들을 감안해 정치인 내정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현재 광물공사는 해외 자원개발 투자에 따른 여파로 총부채가 6조원을 넘고 2조원 이상의 자본잠식 상태이다. 2018년 운영된 민간 위원으로 구성된 해외자원개발 혁신 1차 TF는 광물공사의 해외 자원개발 사업을 중단하고 비슷한 광업업무를 맡고 있는 한국광해관리공단과 통폐합 할 것을 권고했다.

지난 20대 국회에서 두 기관을 통폐합하는 내용이 담긴 법안이 발의됐으나 통과되지 못했고, 최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기업벤처위원회 소속의 이장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다시 두 기관의 통폐합 내용을 담은 한국광업공단법을 대표 발의했다.

하지만 강원 지역에선 두 기관의 통폐합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광해관리공단이 강원 폐광지역에 지원하고 있는 기금이 광물공사의 부채를 갚는데 전용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강원지역 일부 국회의원들도 법안 통과에 반대 의사를 보이고 있다.

때문에 정치권 인사가 사장으로 와야 이런 복잡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게 업계는 물론 공사 내에서도 흘러 나오고 있다.

일각에선 벌써부터 여권 인사 유력설이 나오고 있다.
윤병효 기자 기사 더보기

chyybh@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