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민 81.4% “맥스터 증설 찬성”
재검토위 3주간 숙의 후 설문조사 결과...반대 의견은 11%
숙의 과정에서 맥스터 증설 찬성 의견 늘어나
정부 “의견수렴 결과 존중, 다양한 이해관계자 의견 종합적으로 수렴해 결정할 것”
작성 : 2020년 07월 24일(금) 15:03
게시 : 2020년 07월 24일(금) 15:03
가+가-

24일 경북 경주시 감포읍복지회관에서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조밀건식저장시설(맥스터) 증설에 반대하는 단체들이 경찰과 충돌하고 있다. (제공:연합뉴스)

경북 경주시민 81.4%가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조밀건식저장시설(맥스터) 추가 건설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공은 산업통상자원부로 넘어갔다.

사용후핵연료관리정책재검토위원회는 3주간 숙의를 거친 시민참여단을 대상으로 시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24일 공개했다.

설문조사에 참여한 경주시 시민참여단 145명 중 118명이 찬성 의견을 밝혔으며 반대한다, 모르겠다에 답한 인원은 각각 16명(11.0%), 11명(7.6%)이었다.

재검토위는 “시민참여단을 거주지역, 연령, 성별, 직업, 학력, 소득수준 등으로 구분하더라도 모든 영역에서 찬성 비율이 65% 이상으로 조사됐다”며 “숙의학습 과정을 거치며 변화하는 찬반 비율 추세도 대부분 구분영역에서 유사한 흐름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특히 경주 내에서도 월성원전에 인접한 감포읍, 양북면, 양남면을 제외한 경주시내 지역 주민들은 1차 조사에서 맥스터 증설과 관련해 ‘모르겠다’고 대답한 응답이 45.7%에 달했으나 숙의과정을 거친 뒤 최종 3차 조사에서는 이 비율이 10.9%까지 줄어들었다.

이 기간 찬성비율은 30.4%p, 반대비율은 4.3%p 올라 경주시민들은 숙의과정을 거치며 맥스터 증설에 긍정적으로 변화한 것으로 확인됐다.

재검토위가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하면서 이제 산업부가 키를 쥐게 됐다.

산업부는 같은날 보도자료를 통해 “정부는 경주 의견수렴 결과의 취지를 존중한다”며 “지역민들의 의견과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의 의견을 종합적으로 수렴해 최종적으로 정책을 결정하겠다”고 설명했다.

월성원전 맥스터의 경우 늦어도 오는 8월에는 착공해야 ‘가동중단’ 사태를 막을 수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신속한 의사결정이 이뤄질 전망이다.

또한 지난 1월 원자력안전위원회가 맥스터 증설을 승인한 상황에서 가장 직접적인 이해관계자인 지역주민이 81.4%라는 압도적인 지지를 표시함에 따라 의사결정 과정에서 이를 무시할 수는 없을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한편 이번 공론화 결과는 당초 감포읍복지회관에서 공개될 예정이었으나 맥스터 증설에 반대하는 단체가 강력하게 항의하는 과정에서 충돌이 발생해 자료만 배포됐다.
장문기 기자 기사 더보기

mkchang@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