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샨샤댐, "'이곳'에 산다면 당장 달아나라" 물바다 예고되자 주민들 반응은…눈길
작성 : 2020년 07월 23일(목) 20:04
게시 : 2020년 07월 23일(목) 20:04
가+가-

(사진: 웨이보)

중국 샨샤댐 붕괴설이 여전히 화제다.

지난달 중국 남부지역에 시작된 폭우로 인해 세계 최대 수력발전소 '중국 샨샤댐' 수위를 향한 세계인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최고 수위 10m를 앞두고 물이 차오른 이곳의 붕괴를 장담할 수 없는 것으로 보이지만, 당국은 "절대 넘치거나 붕괴되지 않는다"라고 밝힌 상황.

하지만 '중국 샨샤댐'은 지난해에도 휘어진 사진이 공개된 바 있으며 당시 전문가들은 "변형이 있었다"라고 답하기도 했다.

또한 댐 건설 이후 인근 주민들은 "산샤댐이 생긴 후 경제가 힘들다", "부실 공사로 집이 무너져 내려 물바다가 됐다" 등 피해를 호소한 바 있어, 현재 더욱 논란이 심화되고 있다.

일부 누리꾼들은 "이창 아래 지역에 살고 있다면 당장 달아나라"라며 위험 지역 주민들을 향한 경고를 전하기도 했다.
심지원 기자 기사 더보기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