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I 보급 막막했던 국민DR, 그린뉴딜에 순항 기대
그린뉴딜 과제에 공공주택 500만호 AMI 보급 포함
국민DR 걸림돌 ‘계량기’ 보급 해결...시장 활성화 기대
작성 : 2020년 07월 23일(목) 16:30
게시 : 2020년 07월 24일(금) 07:10
가+가-

가정용 스마트 전력망 개념도

개장 이후 사실상 ‘개점휴업’ 상태였던 국민DR(에너지쉼표)에 순풍이 불기 시작했다. 정부가 그린뉴딜 과제로 아파트용 스마트 계량기를 대규모 보급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스마트 계량기 인프라 부족으로 사업에 어려움을 겪었던 업계에는 이번 보급 사업이 가뭄에 단비가 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전력업계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에서 공동주택용 AMI를 보급하는 사업 공고가 조만간 나올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단순히 계량기 보급에 그치지 않고 서비스 사업자와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하는 방향으로 추진된다.
벌써부터 국민DR 등 전력 서비스 사업자들은 계량기 업체들과 접촉하며 사업을 구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한 관계자는 “이번 공동주택 AMI 500만호 보급은 전력망 효율향상과 분산형 전원 확대를 위해 꼭 필요한 사업”이라며 “국민DR의 가장 큰 장애물이 계량기 보급이었는데 이번 정부 정책으로 시장이 커질 기회를 잡았다”고 반색했다.

국민DR 제도는 지난해 12월 개장해 8개월이 지났지만 시장은 여전히 초라한 상황이다. 등록 용량이 약 3MW에 불과하고 4개 사업자가 참여하고 있다. 매달 감축 실적이 늘어 지난 4월에는 20kWh까지 증가하기는 했지만 아직도 피크관리와 온실가스 감축을 논하기에는 민망한 수준이다.

제도 정착에 가장 큰 걸림돌은 계량기 인프라 여건이다. 국민DR에 참여하려면 기준에 맞는 계량기가 필요한데 집집마다 계량기가 설치된 게 아니기 때문에 참여 유도가 어렵다는 지적이다. 사업자들은 계량기 비용까지 부담하면서 고객을 유치하기에는 경제성이 너무 떨어진다는 입장이다.

이번 공동주택 AMI 500만호 보급 사업은 국민DR 사업자에 큰 기회가 될 전망이다. 정부가 보급 사업을 통해 국민DR이 가능한 스마트 전력망을 구축하면 사업자들은 계량기 비용을 아낄 수 있어 적극적인 영업 전략을 펼칠 수 있다.
또 참여자들이 늘어 시장이 커지면 사업자들은 전력 데이터를 활용한 또 다른 사업 모델을 만들어 전력 시장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아파트 AMI 500만호 보급 사업의 큰손은 LH가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정부가 사업비의 50%만 지급해주기 때문에 사업 명분과 자본금에서 우수한 LH가 주목되기 때문이다. LH는 지난달 25일 전력거래소와 ‘공동주택 맞춤형 전력수요관리 및 소규모 전력중개서비스를 위한 협력체계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현재 전력거래소는 AMI 보급 사업의 준비를 위한 관련 정책 회의에 참여하고 있다. 이외에도 제도 활성화를 위해 서울 서대문구 스마트 그리드 실증사업지역에서 국민DR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시범사업 기간은 약 1년이고 향후 서울시와 국민DR-에코마일리지 연계 방안도 논의될 계획이다.

전력거래소 관계자는 “이번 AMI 보급 사업을 통해 기계식 계량기가 전자식으로 바뀌게 되면 국민DR 참여 기회도 늘어날 것”이라며 “이를 계기로 에너지쉼표 등 전력 서비스 산업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거래소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철 기자 기사 더보기

ohch@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