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규석 기장군수,고리1호기 해체 관련 청와대 이어 국무총리실 ․ 산업부 앞 1인 시위
작성 : 2020년 07월 23일(목) 01:20
게시 : 2020년 07월 23일(목) 01:33
가+가-

오규석 기장군수가 21일 산업통상자원부 청사 앞에서 고리1호기 해체와 관련해 사용후핵연료 관리방안 수립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벌였다.

오규석 기장군수가 21일 국무총리실과 산업통상자원부 청사 앞에서 고리1호기 해체와 관련해 사용후핵연료 관리방안 수립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벌였다.

“주민의 안전과 생명보다 소중한 가치는 없다”고 재차 강조한 오 군수는“정부는 원전 해체에 앞서서 사용후핵연료 처리대책을 조속히 마련하고 시행해야 하며, 우리 군민들을 보호할 수 있는 안전한 해체계획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장군에 따르면 지난 1일 고리1호기 해체를 위한 해체 계획서의 주민의견 수렴을 위한 공람이 시작됐으나, 정작 해체계획서에는 사용후핵연료 관리방안에 대한 내용이 빠졌을 뿐만 아니라, 해체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방사성물질 방출로 인한 주민을 보호하기 위한 구체적인 계획이나 사용기술 등이 명확히 제시돼 있지 않다.
기장군은 이러한 상황을 우려해 공식 입장을 2일 밝혔으며 오 군수는 7일 청와대 앞에서 이에 대한 대책수립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벌였다.

기장군 관계부서에서는 군의 요구사항을 담은 입장문을 국무총리실과 산업통상자원부에 직접 전달했다.

향후에도 오 군수는 한수원 본사, 국회, 고리본부 앞에서 차례로 1인 시위를 이어 나가며 기장군의 입장을 강력히 전달할 예정이다.
윤재현 기자 기사 더보기

mahler@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