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원전해체산업 기술세미나’ 개최
22일, 연구기관 전문가 초청 원전해체기술 공유의 장 마련
에너지혁신성장펀드, 기업활력법 안내를 통해 기업의 사업참여 지원
작성 : 2020년 07월 23일(목) 00:23
게시 : 2020년 07월 23일(목) 00:24
가+가-

경남도는 22일, 경남테크노파크에서 도내 원전해체 관련기업 및 유관기관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원전해체산업 기술세미나’를 개최했다.

경남도는 22일, 경남테크노파크에서 도내 원전해체 관련기업 및 유관기관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원전해체산업 기술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원전해체 기술소개와 관련 법령 및 규제 등 관련정보 공유를 통해 도내 기업이 원전해체시장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개최하였다.

전문가로 초청된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에서 원전해체에 대한 개요와 국내 해체관련 법령과 안전규제에 대한 내용을 설명하고, 한국원자력연구원이 국내 해체기술의 수준과 향후 개발 및 실용화 방안에 대하여 소개함으로써 도내 기업이 유용한 정보를 얻는 기회가 되었다. 기업의 궁금점과 건의사항을 듣고 답변하는 시간을 통해 기업의 참여도를 높였다.

특히, 이번에는 기업활력법의 사업승인재편 제도와 절차 등에 대해 산업부에서 직접 설명하고, 지자체로는 경남도가 유일하게 출자에 참여한 에너지혁신성장펀드의 활용 설명 등 원전해체 관련 기업들이 다양한 정보를 획득하는데 유익한 시간이 되었다.

도내에는 원전 주기기를 제작하는 두산중공업과 원전 주요핵심부품을 생산하는 기업을 비롯해 약 350개의 원전관련 중소협력기업이 소재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기계, 로봇, 폐기물처리 등 원전해체 연관 산업도 잘 발달되어 있어 원전해체산업에 대한 발전 잠재력이 높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김영삼 산업혁신국장은 “도내에는 원전주기기 생산업체인 두산중공업과 협력업체가 집적되어 있어, 원전해체와 연관된 관련 산업과 기술력을 충분히 갖출 수 있다”며, “지역 기업들이 원전해체 기술 개발을 통해 향후 본격적으로 추진될 원전해체 시장을 대비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원전해체 기술개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재현 기자 기사 더보기

mahler@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