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자동차산업협회, “국회 모빌리티포럼 창립 환영한다”
모빌리티 산업 선도국가가 되도록 국회의 협조 기대
작성 : 2020년 07월 13일(월) 16:28
게시 : 2020년 07월 13일(월) 16:28
가+가-
한국자동차산업협회가 13일 발족하는 국회 모빌리티포럼 창립에 대해 “자동차업계가 기존의 제조·생산·판매의 틀에서 새로운 솔루션으로 변화하는 혁신기에 매우 시의적절하며 환영한다”고 밝혔다.

자동차 업계는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미래 먹거리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국회 모빌리티포럼에서 모빌리티 산업육성전략 등이 논의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모빌리티 산업의 선도국가가 될 수 있도록 자동차 업계도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날 창립세미나 축사를 통해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장은 “자동차 제조업의 경우 내연기관차에서 전기동력차, 자율주행차를 통해 기술을 앞세운 테슬라, 구글 등 정보기술(IT) 업체뿐 아니라 광활한 내수시장과 풍부한 노동력을 바탕으로 한 중국 업체로부터 위협을 받고 있는 등 우리 기업에게 큰 도전이 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정 회장은 또 “형성 초기 단계인 모빌리티 산업의 경쟁력을 키우기 위한 정부 개입은 이미 다른 나라에서도 일반화돼 있다”고 설명했다.

송창현 코드42 대표도 ‘모빌리티 생태계에서의 산업융합 발전전략’ 발표에서 “모빌리티 시장은 국내만 현재 8조원, 2030년 15조원에 이를 것”이라며 “구글 웨이모, 중국 디디추싱 등은 모두 정부와 지자체의 적극적인 규제완화 등이 서비스 원동력이고 소프트뱅크와 토요타 그룹의 모네 테크놀로지도 지자체의 전폭적인 협조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모빌리티는 도시의 삶과 밀접한 연관이 있고 데이터가 폭발하고 연결이 중심되는 산업”이라며 “살고 싶은 도시를 만들려면 모빌리티 영역 모든 플레이어가 뛰어놀 생태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구민 국민대학교 교수는 ‘4차산업혁명에 따른 미래 모빌리티 발전전략’에서 “모빌리티는 스마트시티와 밀접한 관련이 있으며 모빌리티 발전 핵심 전략은 사용자를 위한 기기와 서비스를 만들고 플라잉카, 자율주행차, 로봇을 위한 환경을 만드는 것”이라고 소개했다.

정 교수는 “2027년 완전자율주행, 2025년 드론택시 상용화와 2025년 자율운항선박기술 개발 등의 국가 과제와 업계-학계-관련부처-국회의 유기적인 협력으로 우리나라가 모빌리티 시장을 주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세미나는 권성동·이원욱 의원이 대표로 있는 모빌리티포럼에서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환경부, 자동차산업협회가 후원했다.
이근우 기자 기사 더보기

lgw909@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