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硏, 이투에스와 ‘전력계통 안정화장치(PSS)’ 기술 사업화 맞손
전력계통 해석 기술 및 안정화장치 파라미터 튜닝 기술 사업화 추진
작성 : 2020년 07월 13일(월) 09:37
게시 : 2020년 07월 13일(월) 10:15
가+가-

한전 전력연구원과 이투에스가 지난 9일 서울 이투에스 본사에서 발전기 디지털 제어기인 ‘전력계통 안정화장치’의 사업화를 위한 기술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 다섯 번째 강지원 전력연구원 차세대송변전연구소장, 오른쪽 네 번째 최우식 이투에스 대표)

한전 전력연구원이 이투에스와 전력계통 안정화장치(PSS) 성능시험 및 성능개선을 공동 추진한다.

한전 전력연구원(원장 김숙철)은 이투에스(대표 최우식)와 지난 9일 서울 이투에스 본사에서 발전기 디지털 제어기인 ‘전력계통 안정화장치’의 사업화를 위한 기술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서명식에는 강지원 전력연구원 차세대송변전연구소장, 최우식 이투에스 대표 등 10여 명이 참석했다.

전력계통 안정화장치는 발전기 전압제어를 통해 전력계통에서 발생하는 진동을 감소시켜주는 장치로, 국내 발전사업자는 산업부의 ‘전력계통 신뢰도 및 전압 품질 유지기준’ 및 ‘전력시장 운영규칙’에 따라 의무적으로 설치·운전해야 한다.

전력연구원은 국내 최초로 전력계통 안정화장치 국산화 개발을 완료, 전력계통 해석을 통해 안정화장치 작동 파라미터를 최적으로 튜닝하는 기술도 보유했다고 전했다.

이번 양해각서를 통해 이투에스는 전력연구원과 같이 현장 성능시험 시에 제어장치로부터 입출력 데이터 추출 및 전력계통 안정화장치의 성능개선 업무를 지원할 계획이다. 전력연구원은 이투에스가 국내외 발전소에 납품하는 제어장치의 파라미터 튜닝과 전력계통에 끼치는 영향 분석을 수행한다.

전력연구원은 국내 발전기의 아날로그 전력계통 안정화장치가 디지털장치로 계속 교체되고 있고, 세계적인 재생에너지 확대추세로 전력계통 안정화 장치의 수요가 급증해 향후 사업화하게 되면 경제적 효과가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전력연구원 관계자는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전력연구원이 보유한 전력계통 해석 기술 및 안정화장치의 파라미터 튜닝 기술의 사업화가 조속히 진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투에스는 1993년 설립된 발전기 디지털 여자시스템을 전문적으로 생산하는 중소기업이다.

※용어설명
발전기 여자시스템: 발전기의 회전자 코일에 자기장을 형성할 수 있도록 직류를 공급하는 시스템을 말한다.
강수진 기자 기사 더보기

sjkang17@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