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남산-도심 연계 ‘녹색순환버스’ 친환경 전기차로 교체
차량 디자인도 변경…디자인 선호도조사로 시민의견 반영
작성 : 2020년 07월 13일(월) 08:35
게시 : 2020년 07월 13일(월) 08:35
가+가-

서울시가 녹색순환버스의 친환경 전기차량 전환과 외부 디자인 변경을 실시한다.

남산과 도심을 연계하는 ‘녹색순환버스’가 친환경 전기버스로 운행되고 서울 도시 브랜드 이미지를 표현하는 디자인으로 새롭게 선보인다.

서울시는 녹색순환버스의 친환경 전기차량 전환과 외부 디자인 변경을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또 시민들의 의견 반영 및 신규 디자인에 대한 친밀도 향상을 위해 오는 19일까지 서울시 엠보팅 시스템을 활용해 시민 선호도조사도 함께 진행한다.

시는 남산과 도심을 연계하는 순환노선 녹색순환버스의 명칭(녹색)과 역할(순환·노란색)이 적절히 배합되며 깨끗하고 맑은 친환경 도심순환의 특성을 살릴 수 있는 디자인 변경을 검토했다.

시는 여러차례 걸친 내부 검토를 통해 최종 선정된 3가지 디자인(안)에 대한 대시민 선호도조사를 실시하고 시민들이 선정한 변경안을 활용해 새로운 디자인의 친환경 전기버스를 운행할 계획이다.

녹색교통지역을 순환하는 녹색순환버스(4개 노선, 27대)는 지난 1월 29일부터 남산공원, N타워 및 명동, 서울역, 인사동, 경복궁 등 도심 내 주요지점과 관광명소를 저렴한 요금(600원)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운행을 개시했다.

더불어 올해 하반기 안에 친환경 전기 저상버스로 전환해 교통약자의 이동편의도 증진시킬 방침이다.

한편 시는 시민들의 주요 민원사항이었던 남산공원 내 경유 대형차량의 주정차로 인한 매연, 공원 내 혼잡·교통사고 위험 등 불편해소 방안을 장기간 검토했으며 녹색순환버스의 친환경 전기 저상버스 도입·확대 이후 남산공원 내 단계적 경유차량 진입제한 및 시범운영 등을 고려하고 있다.
이근우 기자 기사 더보기

lgw909@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