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5단계 자율주행 확신”
중국 상하이 AI대회 개막 영상 메시지서 “매우 근접했다” 언급
작성 : 2020년 07월 09일(목) 19:54
게시 : 2020년 07월 09일(목) 19:54
가+가-

일론 머스크 CEO. (제공 : 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자사가 인간의 개입이 전혀 필요 없는 5단계 자율주행 기술에 “매우 근접했다”고 밝혔다.

9일 업계에 따르면 머스크 CEO는 이날 중국 상하이에서 개막한 세계 인공지능(AI) 대회에 보낸 영상 메시지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5단계, 완벽한 자율주행이 가능할 것이라고 매우 확신한다”며 “이런 날이 매우 빨리 올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테슬라가 5단계 자율주행 기능을 연내 기본적으로 완성해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테슬라가 만든 전기차에는 이미 부분적으로 자율주행 기술이 적용됐다. 미국 자동차공학회는 차량 자율주행 기술 수준을 0단계에서 5단계까지로 나누고 있으며 이 중 5단계는 위험 상황에서조차 사람의 개입이 필요 없는 가장 높은 수준이다.

한편 세계 완성차 업체는 자율주행 시장을 놓고 기술 경쟁을 펼치고 있다.

미국에서는 테슬라를 비롯해 구글 자율주행 부문인 웨이모와 우버 등이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주도하고 있다. 중국에서도 바이두, 알리바바, 디디추싱, 지리자동차, 오토X 등이 뛰어들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 3월 말 앱티브와 50% 지분에 참여하는 자율주행 전문 합작법인(JV)의 설립 절차를 공식적으로 마치고 레벨 4~5 수준의 자율주행 플랫폼을 상용화한다는 복안이다.
이근우 기자 기사 더보기

lgw909@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