둔촌주공 재건축 사업, “조명, 배선기구 입찰한다”
시공사업단, 사전입찰 없이 특정업체 제품 모델하우스 납품 논란 해명
조합 총회 이후, 구체적 입찰일정 나올 듯...건설사 협력사“다행” 반응
작성 : 2020년 07월 08일(수) 15:43
게시 : 2020년 07월 10일(금) 09:01
가+가-

서울시 강동구 둔촌동 170-1번지 일원에 위치한 둔촌주공 아파트

사전입찰 없이 모델하우스에 특정 업체의 조명과 배선기구 등을 설치해 논란이 됐던 둔촌주공 시공사업단(이하 사업단)이 “입찰계획이 있다”고 밝히면서 진화에 나섰다.

사업단의 주관사인 현대건설 관계자는 “모델하우스를 설치할 당시 샘플 제품을 넣어 두었을 뿐 특정 업체와 계약이 이뤄진 것은 없다”며 “다음 달 22일 열리는 둔촌주공 재건축 조합 총회가 끝나고 나면 구체적인 일정을 잡아 기자재 입찰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재건축 사업의 최대어로 꼽히는 둔촌주공 재건축 사업은 기존 5930여 세대를 허물고 1만2232세대의 새 아파트를 건립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사업단에는 주관사인 현대건설을 비롯해 HDC현대산업개발, 대우건설, 롯데건설 등이 참여하고 있다.

대규모 사업인만큼 건축과 전기 관련 업체들의 이목이 집중됐음에도 정작 모델하우스에는 사업단의 협력사가 아닌 특정 업체의 조명이 설치돼 제품 선정 과정을 놓고 논란이 일었다.

당시 사업단은 “사전입찰에서 선정된 업체의 제품으로만 모델하우스를 꾸며야 한다는 법적 근거는 없다”며 “모델하우스 제품은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기 위해 설치된 것일 뿐인데 이를 업체들이 오해한 것 같다”고 해명한 바 있다.

특히 이 같은 조명 선정 과정에 대한 본지(6월 19일자 1면)의 보도 이후 세대 내에 설치되는 배선기구도 사전입찰 없이 모델하우스에 특정 A사 제품이 들어갔다는 제보가 접수됐으며 이는 사실로 확인됐다. 이 A사는 지난 3월 자사의 협력사들에 공문을 보내고 둔촌주공 재건축 사업과 관련한 견적협의까지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배선기구 업계 관계자는 “모델하우스에 들어가는 자재 내역은 입주자들과의 약속이나 다름없다. 구체적인 계약행위가 없더라도 모델하우스를 공개한 후에는 제품을 바꾸기 쉽지 않은 이유”라면서 “오히려 계약이 없었다면 모델하우스 자재 납품 업체들이 웃돈을 요구하는 상황도 발생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사전 입찰 없이 모델하우스에 특정업체 조명, 배선기구가 설치 논란이 일었던 둔촌주공 재건축 현장.

조명에 이어 배선기구까지 사전입찰 없이 특정 업체가 모델하우스에 제품을 납품한 사실을 확인하기 위해 본지는 9일 사업단과 함께 최찬성 둔촌주공 재건축사업 조합장에게도 연락을 취했으나 연결이 되지 않았다.

사업단 관계자는 “모델하우스를 꾸밀 당시 입찰을 진행할 시간적 여유가 없는 상황이었다”며 “현재 사전 입찰을 예정하고 있기 때문에 관련 업체들은 준비하고 있어도 좋다”고 말했다.

이에 둔촌주공 재건축 조합과 건설사의 행태를 비판했던 조명, 배선기구 협력 업체들은 사업단의 입찰 계획이 전해지자 다소 누그러진 반응을 보였다.

사전 입찰 자격이 있는 한 업체 관계자는 “(공정하게) 입찰을 진행해 납품업체가 결정된다면 문제는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둔촌주공아파트 주택재건축정비사업조합 총회는 다음달 22일 서울 강남구 대화빌딩에서 열릴 예정이다. 이번 총회에서는 도시 및 주택정비법 43조 4항 및 조합정관 제18조에 의거해 조합 임원진 해임 건이 다뤄질 예정이다.
안상민 기자 기사 더보기

tkdals0914@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